FASHION

컨버스 X 펑첸왕, 풋웨어 & 어패럴 컬렉션 론칭

스트릿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컨버스(CONVERSE) 가 펑첸왕(Feng Chen Wang) 과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론칭한다.

펑첸왕(Feng Chen Wang) 은 중국에서 태어나 런던에서 활동하고 있는 패션 디자이너로 매 시즌 젊은 세대의 자유로움을 사로잡는 대담하면서도 독창적인 미적 감각의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펑첸왕은 AW20 런던 패션위크 맨즈 런웨이를 통해 과거와 미래를 레이어링 작업한 잭퍼셀과 어패럴을 세 번째 캡슐 컬렉션으로 공개했다.

컨버스 X 펑첸왕 콜라보레이션 컬렉션 풋웨어는 스마일 토캡으로 잘 알려진 컨버스의 클래식화 ‘잭퍼셀’을 재해석했다. 이는 지금까지 펑첸왕이 선택했던 일반적인 캔버스로 여겨지는 ‘척 70’ 과는 대조적으로, 컨버스 스포츠 클래식을 반복해서 사용하기 위한 바램을 담았다.

펑첸왕은 디자인 요소에서 실루엣 어퍼의 크기와 부피를 변형하며 잭퍼셀의 전통적인 슬림 프로파일에 변화를 시도했다. 또한 분할과 스웨이드와 가죽을 조합한 레이어링을 통해 과장된 윤곽을 구현하였고 펑첸왕의 이름을 구성하는 3개의 한자(王逢陈)를 각각 패턴으로 활용하여 클래식 미드 컷 잭퍼셀에 파격적 변화를 준 것이 특징이다.

재해석된 잭퍼셀과 함께 소개된 다양한 비대칭 어패럴과 액세서리 디자인은 단독으로 또는 함께 어우러져 기발한 스타일을 연출한다. 어패럴 컬렉션은 소재, 구조, 반사력 등에 세심하게 집중함으로써 자켓, 베스트, 쇼츠, 팬츠, 숏 슬리브리스 등 전형적인 의류 아이템에 다양성을 부여했다.

각각의 5가지 아이템은 시각적으로 변형되었는데 실루엣의 각 윤곽은 비대칭적인 밑단, 반사적이고 질감을 표현한 듯한 시험적 디자인 요소로 표현되었다. 또한 믹스-앤-매치 스타일링을 위한 컨셉과 상호 보완적인 2가지 컬러 팔레트를 사용하는 컬렉션은 캡과 컨버터블 크로스 바디 백으로 완벽함을 더한다.

컨버스 X 펑첸왕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은 8월 6일 컨버스 온라인 스토어와 무신사, 오프라인 컨버스 (홍대, 명동, 코엑스), 카시나 한남, 10cc 청담 에서 만나볼 수 있다.

29 Likes
6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