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파샤 드 까르띠에’ 디지털 프로젝트 마지막 주인공, 손흥민

1980년대부터 이어져온 까르띠에의 아이코닉한 컬트 워치, ‘파샤 드 까르띠에’의 귀환을 기념해 한국을 대표하는 3인의 MZ 세대들과 함께 디지털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역동적인 무브먼트, 변화무쌍한 반전 매력, 모던하고 아름다운 디자인 코드 등 파샤의 매력을 꼭 닮은 그들과 함께 다양한 메시지와 차별화된 가치를 선보인다.  

마지막 주인공은 지난 주말, EPL 진출 이래 처음으로 한 경기 4골을 폭발시키며 전 세계를 무대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는 축구 선수 손흥민이다. 한계를 뛰어넘는 가능성과 재능, 도전을 추구하는 파샤 드 까르띠에의 가치와 가장 닮은 손흥민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파샤의 ‘역동적인 무브먼트’를 선보인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해 그라운드를 쉼없이 누비는 손흥민은 정확하면서도 힘찬 움직임을 구현하다는 점에서 파샤 드 까르띠에와 공통점을 지닌다. 이번 영상에서 지치지 않는 두 개의 심장을 상징하는 손흥민과 파샤 드 까르띠에는 무중력의 상태와 빠른 움직임을 대비하여 역동성을 더욱 극대화하였다.

파샤 드 까르띠에 워치는 까르띠에 최초의 방수 워치로, 역동적이고 현대적인 이미지와 스포티즘의 매력이 더해진 유니섹스 워치 컬렉션이다. 특히 리뉴얼과 함께 자체제작 무브먼트 1847 MC를 탑재해 한층 더 강력해졌으며, 1847 MC의 정교한 움직임을 사파이어 크리스탈 케이스백을 통해 감상할 수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처럼 오리지널 모델에 더욱 정교해진 기능과 디테일을 갖춰, 2020년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역동적이고 강력한, 그리고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까르띠에는 새로운 세계를 정복하고 미래의 워치메이킹 스탠다드를 만들기 위한 끝없는 여정을 이어갈 것이다.

한편, MZ세대들은 물론 전 세대를 아우르며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손흥민과 손흥민의 손목을 차지한 파샤 드 까르띠에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디지털 프로젝트의 마지막 메인 영상은 24일 jtbc plus(바자, 에스콰이어, 엘르, 코스모폴리탄)의 SNS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니 기대해도 좋다.

90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