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TREND

봄 시즌 키 아이템 ‘트렌치 코트’ 트렌드 제안

<사진제공=르메르>

올 봄에는 옷장 깊숙이 넣어둔 트렌치 코트를 꺼내야 겠다.

코로나19 시대와 지속가능성 화두 속에서 오래 입을 수 있는 에센셜/클래식 패션 아이템이 주목받으면서 누구나 한 벌쯤 갖고 있는 ‘트렌치 코트’가 이번 시즌 대표 키워드로 부상했다.

트렌치 코트는 더블/싱글 버튼인지부터 기장, 핏, 소재, 컬러, 디테일에 따라 풍기는 분위기가 조금씩 다르지만,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 아우터로서 매해 봄, 가을이 되면 부담 없이 걸칠 수 있다.

보통 더블 버튼, 어깨 견장, 허리 벨트를 갖춘 긴 황토색 트렌치 코트가 전형적이나 브랜드별 정체성과 현재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요소를 넣은 유연한 스타일로 발전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남녀 모두 패션에 있어 편안함을 중요시하면서 넉넉한 품의 트렌치 코트에 오버사이즈 팬츠와 셔츠를 매치하거나 스웨트셔츠, 스웨트팬츠, 운동화를 믹스 앤 매치하는 등 ‘컴포트 시크(Comfort Chic)’ 스타일링이 주목받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브랜드 특유의 개성을 바탕으로 ‘편안한 멋’이 깃든 트렌치 코트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사진제공=르메르>

프랑스 어드밴스드 컨템포러리 브랜드 르메르는 시그니처 아이템으로 절제되고 은은한 디자인의 트렌치 코트를 내세우고 있다.

올 봄에는 편안한 움직임을 위한 여유 있는 핏을 강조했으며, 오묘한 컬러를 활용한 톤온톤(tone on tone, 동일 색상 내에서 톤의 차이를 두어 배색하는 방법)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아이보리/그레이 중간인 특색 있는 펠리컨 그레이 컬러의 롱 트렌치 코트를 화이트 셔츠, 카키 오버사이즈 팬츠와 매치해 편안하면서 시크한 파리지앵 룩을 제안했다.

또 두 벌의 트렌치를 겹쳐 입은 듯한 느낌을 주는 베이지 블루종에 동일한 색상의 브이넥 셔츠 드레스, 큼직한 숄더백을 조합한 스타일링도 인상적이다.

<사진제공=구호플러스>

좀 더 발랄하고 캐주얼한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구호플러스의 트렌치 코트를 눈 여겨봐야 한다.

미니멀 영 컨템포러리 브랜드 구호플러스는 시그니처 코쿤 핏과 스탠드 칼라(collar)를 적용하고 짧은 기장으로 활동성을 높인 트렌치 코트를 선보였다.

<사진제공=구호플러스>

아웃 포켓과 스트링 디테일을 더한 쇼트 트렌치 코트에 미니 데님 스커트를 매치해 트렌치 코트의 전형적인 스타일에서 벗어나 브랜드가 추구하는 젊은 감성을 입혔다.

또 구호플러스만의 구조적인 실루엣이 돋보이는 롱 맥 트렌치 코트는 이미 리오더에 들어갔을 정도로 고객 반응이 뜨겁다.

<사진제공=에잇세컨즈>

내게 어떤 스타일의 트렌치 코트가 어울릴지 고민이라면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에서 찾아보자.

에잇세컨즈는 에코 레더 소재만으로 시크한 느낌을 주는 롱 트렌치 코트 뿐 아니라, 클래식의 정석인 기본 베이지 더블 버튼 트렌치 코트에 오버사이즈 핏을 적용해 편안하면서 한층 멋스러운 스타일을 선보였다.

<사진제공=에잇세컨즈>

이외에 소매에 체크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베이지 싱글 버튼 트렌치 코트, 후드 디테일로 귀여움을 더한 카키 트렌치 코트 등 다양한 트렌치 코트 상품을 출시했다.

남호성 10 꼬르소 꼬모팀 프로는 “트렌치 코트는 어떤 이너를 입어도 툭 걸쳐주기만 하면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해주기 때문에 잘 고른 한 벌로 오래 입을 수 있는 대표적인 클래식 아이템“ 이라며, “올 봄에는 넉넉한 핏의 트렌치 코트와 함께 또 하나의 키 아이템인 오버사이즈 팬츠를 매치해 무심한 듯 시크한, 편안한 멋을 풍기는 스타일링을 시도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제안하는 트렌치 코트 상품은 통합 온라인몰 SSF샵 및 전국 르메르/에잇세컨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100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