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특별하게 혹은 데일리로, 페미닌한 봄 스타일링

린컴퍼니에서 전개하는 여성복 린(LYNN)이 2021 S/S ‘Brath of Spring’ 캠페인을 공개했다.

이번 시즌 린은 특별한 날 갖춰 입을 수 있는 세레모니 라인을 확대했다. 소재, 컬러, 실루엣 등 소중한 순간이 더욱 아름다워지도록 좀 더 로맨틱하고, 좀 더 드라마틱하게 선보인다. 부드러운 셔벗 컬러가 주를 이루며 실크, 쉬폰, 매쉬, 오간자 소재로 고급스런 우아함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트위드 셋업은 컬러 홈스펀 실 짜임을 더해 클래식한 산뜻함을 주었고, 플리츠 디테일은 스커트, 자켓소매, 점프 수트 등 제품 곳곳에 포인트를 주어 세상 어디에도 없을 우아함을 제안한다. 또한, 린의 DNA같은 레이스, 쉬폰, 은은한 광택감의 실키한 소재는 원피스, 블라우스, 스커트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변주되어 평소 데일리룩으로도 부담없이 입을 수 있도록 담백하게 구성되었다.

여름 시즌 리조트룩은 마치 이태리 남부 휴양지에 온 듯한 기분을 전해준다. 가장 드라마틱한 실루엣을 보여주는 롱 원피스 같은 쉬폰 점프수트와 시원한 조직감으로 짜여진 니트 풀오버에 화이트 팬츠 젯셋룩은 일상을 떠나 가슴 가득 숨을 불어넣어주는 여행의 설레임을 느끼게 해준다.      

린은 올해 익숙하지만 새로움을 느낄 수 있는 제품군을 강화할 예정이다. 좋은 것을 오래 즐기지만 결코 진부하지 않으며 특별한날의 아이템인 것 같지만 언제 꺼내 입어도 멋스러움을 지닌 옷으로 드레스 Up & Down을 넘나들 수가 있도록 제품의 가치와 디테일의 완성도를 높이고자 한다. 흩날리는 꽃잎 같은 린의 S/S 컬렉션은 전국 린 매장, 바이린샵, SNS를 통해 순차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한편, 패션랜드(대표 최 익)가 전개하는 여성 영 아티스틱 캐주얼 브랜드 ‘클리지(CLIZY)’는 화사한 무드의 봄 화보를 공개하였다.

클리지의 이번 S/S 화보는 프랑스 예술가 ‘모 방투르(Maud Vantour)’를 오마주하여 일상 속, 행복을 주는 소재들을 감각적인 페이퍼 아트 오브제로 연출해 ‘The Pictorial Love’ 테마로 표현하였으며, 공개된 화보에서는 클리지만의 감각적이고 페미닌한 스타일의 다양한 봄 아이템을 선보였다.

베이직 트렌치 코트와 플라워 프릴 블라우스, 부츠컷 데님 착장으로 봄에 빠질 수 없는 캐주얼한 트렌치코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해당 제품은 뒷트임 디자인을 더해 세련미와 편안한 착용감을 주는 올 봄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

두 번째 화보에서는 라운드 넥 디자인과 포인트 버튼, 리얼 포켓 장식의 노카라 트위드 자켓과 트위드 스커트 세트 착장으로 트위드 특유 짜임의 세련됨과 고급스러운 무드의 트위드 룩을 연출했다. 리본타이 레이스 블라우스 이너를 착용해 영한 감성을 담은 페미닌 스타일로 완성했다.

마지막 두 화보에서는 그레이 컬러 원버튼 체크 자켓과 소매 레터링 스판 더블 자켓으로 간절기 데일리룩을 연출하였으며, 다양한 이너 착장과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는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지금부터 여름 간절기까지 가볍게 걸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소개했다.

클리지의 더 많은 21 S/S 컬렉션은 전국 매장과 공식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32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