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생 로랑 부티크 빛낸 아름다운 샐럽들

수현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생 로랑(Saint Laurent)이 청담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부티크 오픈을 기념해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를 축하 하기 위해 많은 셀럽들이 이벤트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정려원

정려원은 화이트 벨티드 재킷에 레드 도트 타이츠와 까멜리아 초커 네크리스로 복고풍 룩으로 행사장을 밝혔다. 팜 모티프에서 영감을 받은 재킷과 수트를 착용한 바비-남윤수-모델 박태민과 박경진의 스타일링에서는 태양 아래에서 즐기는 바캉스룩을 미리 엿볼 수 있었다. 모델 배윤영은 우아한 재킷에 라이더 쇼츠를 매치해 쿨한 애슬레저 룩을 제시했다.

한편, 수현은 정제된 테일러링이 더해진 점프 수트와 클러치로 미니멀한 룩을 연출하고, 김용지는 레이스 소재의 이너로 관능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김나영은 우아한 재킷에 라이더 쇼츠를 매치해 쿨한 애슬레저 룩을 제시했다.

박태민
김용지

갓세븐 JB와 김영대는 화사한 그린 컬러 셔츠, 화이트 재킷으로 생 로랑이 구현한 포멀한 무드를 잘 보여주었다.

김영대

오프닝 이벤트에 참석한 셀럽들은 생 로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안토니 바카렐로의 감성이 담긴 매장과 전시된 컬렉션 피스들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나영

총 2개의 층으로 구성된 내부는 화이트 마블 패턴 대리석으로 마감된 바닥과 깔끔한 라인의 조명을 사용해 매장 분위기를 밝혔다. 그리고 곳곳에 배치된 글로시한 선반과 거울, 매트한 소재들의 조화는 생 로랑 만의 시크한 분위기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이 완벽한 공간에서 고객들은 생 로랑의 모든 컬렉션을 더욱 섬세하게 경험할 수 있다.

배윤영, 박경진

특히, 이번 플래그십 오픈을 기념한 국내 아티스트 이정 작가와의 협업 작품 ‘I WISH YOU WERE HERE’도 5월 한달 간 만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생 로랑의 플래그십 부티크는 여성부터 남성 컬렉션 그리고 라이프스타일까지 전 제품 군을 아우른 새로운 쇼핑공간 제시를 통해 청담동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한편, 셀럽들이 오픈 행사에서 착용한 제품들은 생 로랑 청담 플래그십 부티크(강남구 청담동 80-10)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97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