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세상 힙한 ‘여우’와 ‘브라운’이 만났다

세상에서 가장 세련된 ‘여우’와 무뚝뚝하지만 따뜻한 매력의 ‘브라운’이 친구가 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운영하는 프랑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메종키츠네(Maison Kitsune)는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인프렌즈(LINE FRIENDS)’와 협업해 친근함과 즐거움이 가득한 분위기로 MZ세대 뿐 아니라 온 가족을 위한 한정판 캡슐 컬렉션 ‘메종키츠네 X 라인프렌즈’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메종키츠네는 MZ세대와의 진정성있는 소통을 꾀하고자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PUMA), 아웃도어 용품 브랜드 헬리녹스(Helinox), 럭셔리 비즈니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몽블랑(Montblanc) 등과 협업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메종키츠네는 라인프렌즈와의 협업을 통해 ‘파리에서 만난 브라운(BROWN)과 키츠네(KITSUNE)’를 컨셉으로, 브랜드 캐릭터인 여우와 브라운을 디자인적 포인트로 활용한 의류/액세서리 및 라이프스타일 상품을 내놨다.

메종키츠네의 아이코닉한 심볼인 여우는 라인프렌즈의 창의적인 디자인 역량으로 재해석돼 사랑스럽고 귀엽게 변신했다. 또 무뚝뚝해 보이지만 마음이 따뜻한 친구 ‘브라운’은 새로운 친구인 여우를 만나 설레는 표정을 담았다.

메종키츠네는 두 캐릭터의 특징을 살려 프린트 및 자수 패치로 디자인해 컬렉션의 가치를 높였다.

다양한 표정과 몸짓으로 표현된 캐릭터가 반영된 크루넥 티셔츠와 스웻셔츠, 에코백, 인형, 노트/펜, 머그컵, 아이폰과 에어팟 케이스 등으로 구성됐다.

크루넥 티셔츠와 스웻셔츠는 성인과 키즈 사이즈로 출시됐고, 티셔츠는 7만 5000원~13만 5000원, 스웻셔츠는 13만 5000원~28만 5000원이다. 에코백은 7만 5000원~9만 5000원, 머그컵은 6만원, 노트/펜은 5만 5000원이다.

104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