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불가리 컬러 전시, 전 세계 최초 한국서 열린다

<사진제공=불가리>

<불가리 컬러 전시>가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된다. 컬러의 대가 불가리의 컬러를 향한 끝없는 열정과 실험 정신을 들여다볼 수 있는 이 전시는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7월 20일부터 9월 15일까지 열린다.

<사진제공=불가리>

1884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시작된 불가리는 독창적인 스타일과 대담한 컬러, 과감한 볼륨감 그리고 로마 문화를 연상시키는 요소들을 활용해 아름다운 주얼리, 워치, 액세서리, 향수 컬렉션을 선보여왔다. 특히, 자연의 귀중한 선물과도 같은 컬러 젬스톤은 불가리에 있어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이자 그 자체로도 예술 작품과 같다. 불가리는 지난 130여 년간 세계 도처의 최상의 컬러 스톤을 찾아다니며 탐구하고, 독창적인 컬러 조합과 스톤 컷팅 방식을 적용해, 화려한 로마의 감성이 깃든 수많은 걸작을 탄생시켰다.

전시는 193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오직 불가리만이 구현할 수 있는 컬러 대표작들을 소개한다. 불가리 헤리티지 컬렉션 및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개인 소장 컬렉션 190여 점을 매혹적인 스토리와 만날 수 있다. 젬스톤에 따라 완전히 다른 디자인이 탄생하는 과정과 각각의 젬스톤이 지닌 상징성을 자세히 알 수 있도록 구성되어 더욱 특별하다.

<사진제공=불가리>

불가리의 컬렉션에 더해, 숨 프로젝트(SUUM PROJECT)에서 엄선한 국내 주요 7인의 현대 미술 작품도 이번 전시와 함께 공개된다. 참여하는 7인의 한국 작가들 (김종원, 노상균, 이세현, 이수경, 오순경, 최정화, 빠키)은 이번 전시의 주제인 로마의 문화적 근간으로 만들어진 불가리 마스터피스로부터 영감을 받아 새롭게 작품을 창작하기도 하였다. 본 전시는 이러한 아트와 문화의 접목을 통해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아름다운 공간으로 완성된다.

또한 곳곳에 설치된 흥미로운 디지털 아트는 보는 즐거움을 더욱 배가시켜준다. 각각의 룸에는 로마에서의 영감을 받은 아름다운 영상이 장식되며 멀티컬러룸에는 LG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시공간을 넘는 디지털 작품이 선보인다.

<사진제공=불가리>

불가리 컬러 전시는 미학적일 뿐만 아니라, 인터렉티브한 체험적인 요소를 더해 차별화한다. 프레스티지하고 럭셔리한 이탈리아 하이 주얼러 정신을 향기로 담은 불가리 퍼퓸이 전시장에 분사되어 후각적인 감각을 터치한다. 이 외에도, 증강 현실(AR) 기술을 접목한 포토존과 색다른 방식으로 불가리 주요 아이콘을 소개하는 현대 불가리 갤러리가 준비되어 전시회를 찾는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불가리 CEO 장 크리스토프 바뱅은 “이번 전시는 영원의 도시, 로마의 해 질 녘을 수놓은 컬러, 아름다움 그리고 역사적인 보물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창의적인 불가리 마스터피스들을 한국 관람객들에게 선사해줄 것입니다. 더 나아가, 주얼리를 하나의 예술로 바라보는 불가리의 가치관을 반영해, 한국 및 국제적으로 저명한 예술가들의 작품과 주얼리를 접목했습니다. 주얼리와 현대 예술이 만들어낼 조화로움을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불가리>

또한 불가리 코리아 이정학 대표는 “수년의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쳐 중요한 마켓인 한국에서 불가리 컬러 전시를 세계 최초로 개최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하여 국내 고객들이 불가리의 역사와 뿌리는 물론, 시대의 변모에 맞춰 진화하는 브랜드의 동시대성을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더불어 국내 아티스트 및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한국에 가장 접목된 콘텐츠를 제공하고 국내에서 사회적 기업으로서의 역할도 확대할 수 있도록 기획하였습니다. 불가리 컬러 전시회로 불가리가 가진 아름다움과 가치가 한국에서 더욱 잘 이해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합니다.”라며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되는 불가리 전시에 대한 소감을 전하였다.

국내 작가들과 작품을 기획한 숨 프로젝트의 이지윤 대표는 “이번 전시는 불가리 브랜드 디자인의 근간이 로마 문화에서 왔다는 것에 주목 하였습니다. 즉, 로마의 신화, 다채로운 로만 글라스, 황제와 골드, 천문학 등 다양한 로마에 대한 은유적 해석에 근간하여 7명의 한국 현대 미술 작가들을 초청하였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번 ‘색(Color)’이라는 전시 주제를 ‘형형색색’ 이라는 동양의 개념으로 접근 했습니다. 단지 시각적 빛의 산물인 ‘색’을 넘어서, 어떤 형태와 물성의 본질을 규정해 주는 ‘색’은 우주 만물을 상징할 수 있습니다. 작은 보석 안의 다채로운 빛은 마치 큰 우주를 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참여한 7명의 작가들은 서로다른 물성과 형태의 작업을 통해 각기 다른 색의 세계를 보여줍니다” 라며 기획 의도를 설명하였다.

한편, 불가리 컬러 전시 티켓은 7월 1일부터 인터파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티켓 및 기프트 판매금의 일부는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에 기부되어 추후 국내 아동들을 후원하는 데 사용되게 된다. 이와 동시에, 불가리는 인터렉티브한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하여 전 세계 모든 사람이 모바일로도 전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295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