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네이버, 발렉스와 손잡고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지원 시작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특수물류 전문업체 발렉스(대표이사 한백수)와 손잡고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지원을 시작한다. 네이버는 지난 12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풀필먼트 데이터 플랫폼인 NFA를 선보인 데 이어 판매자 라스트마일 경쟁력 다양화에도 속도를 높인다.

네이버는 이번에 새롭게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 ‘갤럭시 탭 S7 FE’ 사전 예약 구매자 대상으로 발렉스와 함께 고품격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발렉스는 특수화물 전문 수송 업체로, 금고와 CCTV, GPS 등이 설치된 보안 차량으로 상품을 안전하게 배송한다. 고객이 사전에 배송 시간과 장소를 지정하면 그에 맞춰 발렉스 소속 배송 전문 요원이 상품을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다. 프리미엄 배송은 제품 배송 과정에서의 훼손, 분실 등의 우려가 적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상황인 만큼, 사용자들이 대면 배송과 위탁 배송 중 선택할 수 있으며, 배송원이 방문 전에 체크한 체온 정보도 네이버 톡톡을 통해 미리 확인하여 안심하고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또한 제품의 이동도 GPS를 통해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삼성전자 ‘갤럭시 탭 S7 FE’의 프리미엄 배송은 네이버의 삼성전자 공식 판매처에서만 제공하는 서비스로, 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되는 사전 예약 기간 구매한 사용자에 한해 제공된다. 추가로, 사전 예약 마지막 날인 21일 오후 8시에 진행되는 삼성전자 갤럭시 탭 런칭 기념 특집 쇼핑라이브에서는 추첨을 통해 ‘00시 (자정) 배송’도 선보일 예정이다. ‘00시 배송’에 당첨된 일부 사용자들은 23일 00시에 갤럭시 탭을 바로 배송 받아볼 수 있어, 가장 먼저 신제품을 받는 혜택을 경험할 수 있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프리미엄 배송뿐 아니라 희망일 배송 등 NFA를 통해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상으로 다양한 배송 서비스 지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NFA를 통해 프리미엄 배송이 본격화되면 명품, 전자제품, 고급 쥬얼리 등 서비스 카테고리가 확대되고, 네이버 선물하기 등과의 서비스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18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