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루이 비통,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최초의 유니섹스 스니커즈 출시

<사진제공=루이비통, 루이 비통 최초의 유니섹스 스니커즈 ‘찰리(Charlie)’, 로우탑>

루이 비통이 제품의 90%가 재활용 및 친환경(bio-sourced) 소재로 제작된 최초의 유니섹스 스니커즈 ‘찰리(Charlie)’를 올 하반기 중에 출시한다.

찰리는 제품 디자인부터 제작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루이 비통의 지속 가능성을 향한 노력을 반영했다. 스니커즈 아웃솔에 사용된 소재의 94% 이상이 재활용 러버(rubber)이며, 스니커즈 본체 역시 재활용 폴리에스테르와 옥수수 기반의 플라스틱인 바이오폴리올의 합성 소재가 쓰였다. 신발 끈, 설포, 신발 뒤쪽 및 루이 비통 시그니처 로고에 사용된 에코닐®(ECONYL®) 소재는 나일론 폐기물에서 추출한 것으로 이후에도 100% 재활용 가능하다. 밑창과 안감 역시 재활용 폴리우레탄 및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로 제작됐다.

<사진제공=루이비통, 루이 비통 최초의 유니섹스 스니커즈 ‘찰리(Charlie)’, 하이탑>

루이 비통은 순환 가능한 창조성을 위해 제품 패키징도 새롭게 디자인했다. 제품 포장에는 국제산림관리협회(FSC) 인증 재생림에서 유래된 브랜드 섬유 텐셀(TENCEL™)의 펠트를 사용했다. 제품 상자 역시 100% 재활용 판지로 제작됐고, 가공되지 않은 크래프트 용지에 식물성 잉크를 사용해 환경 영향을 최소화한 것도 특징이다.

한편, 루이 비통은 업사이클링 이니셔티브를 제안한 2021 봄-여름 남성 컬렉션에 이어 최근 2021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에서 선보인 펠트 라인 등을 통해 ‘순환가능한 창조성’을 지속해서 실현해나가고 있다. 이는 루이 비통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을 구체화한 ‘지속가능성을 향한 여정(Our committed journey)’ 정책의 일환이다.

루이 비통은 환경∙사회 분야에서 원자재의 지속가능한 공급, 기후 변화 대응, 장인정신 계승 등을 포함한 총 6개 차원의 활동을 전개하며 천연자원을 보존하고, 다양성 및 포용성 등 사회로의 긍정적인 영향 전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33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