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K패션, 뉴욕패션위크를 관통하다

63 / 100
<사진제공=더웍스>

‘컨셉코리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글로벌 패션 사업으로, 뉴욕패션위크에서 공식프로그램으로 선보인지 벌써 12년째다. 그 동안 ‘컨셉코리아’는 본격적인 런웨이쇼는 물론 획기적인 프로모션, 네트워킹데이 같은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며 세계 패션 무대에서 한국 디자이너를 알리고 지원하며 동시대와 접속하는 역할을 해왔다.

코로나19 이후, 지구상 다른 모든 것과 마찬가지로 패션 역시 움츠러들었지만, 가장 감각적인 산업이자 장르로서 패션은 무엇보다 빠르게 시대에 적응하고 또다른 돌파구를 열고 있다. 기존의 런웨이 형식에 연연하지 않으며 다양하게 선보인 ‘디지털 컬렉션’은 단연 그 새로움의 최전방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사진제공=더웍스, 잉크>

압도적인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이 쇼를 대신해 내놓는 영상은 뜻밖의 크리에이티브와 활기로 패션을 다시 두근거리는 무엇으로 빠르게 바꿔놓고 있다. ‘컨셉코리아’는 이번 2022 S/S 뉴욕패션위크에서 잉크, 노앙, 얼킨 3개 브랜드를 내세우며 이들이 작업한 디지털 컬렉션 영상을 선보인다.

<사진제공=더웍스, 노앙>

2022 S/S 뉴욕패션위크 기간 동안 컨셉코리아는 뉴욕현지시간 9월9일 오후8시30분(한국시간 9월10일 오전 9시30분) 뉴욕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NYFW.COM)를 통해 잉크 노앙 얼킨의 디지털 컬렉션 영상이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이 영상들은 세 브랜드의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는 영상인 동시에 하나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은 패션 필름으로 제작되었고, 세 편의 패션 필름은 <메기>라는 뜻밖의 영화로 한국 영화 신에서 한껏 주목을 이끌어낸 2X9 HD의 이옥섭 감독이 연출로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더웍스, 노앙>

최근 <모가디슈>와 등의 작품을 통해 신선한 매력을 표출하고 있는 구교환 배우가 공동연출로 참여하고 있기도 해 또다른 기대를 낳고 있다.

<사진제공=더웍스 , 잉크>

각각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브랜드별 필름에는 스페셜한 주인공들을 만나볼 수 있는데, 노앙은 배우 진영이 주인공으로, 얼킨은 펜트하우스의 진지희와 여자친구 소원이 배우 김소정과 함께 열연한다.

한편, 잉크는 배우 정려원이 출연하여 아름다운 영상을 완성하였다. 이 필름들은 뉴욕패션위크에서의 상영 이후 디지털 플랫폼에서의 상영, 영화제 출품 등 다양한 방식으로 선보이며 세일즈와 글로벌 홍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진제공=더웍스, 얼킨>

컨셉코리아의 총괄대행을 맡은 ㈜더웍스는 뉴욕패션위크에서 선보인 세브랜드의 뉴컬렉션을 글로벌 비대면 플랫폼인 주어(JOOR)를 통해 BTOB 세일즈를 오픈하고 글로벌 PR 및 프로모션을 이어 갈 예정이다.

한편, 뉴욕패션위크 컨셉코리아 영상은 9월10일 오후 1시부터 한국콘텐츠진흥원 유투브채널을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2022 SS 잉크

<사진제공=더웍스>

고전적인 색채와 실루엣에 근본을 둔 채, 초현실적인 판타지를 과감히 덧대고 거기에 공예적인 섬세한 터치를 놓치지 않는 잉크는 한국 디자이너라는 울타리의 안팎은 물론 패션과 크리에이티브라는 가치의 사랑스런 진보를 치밀하게 진행하고 있다. 잉크의 이번 2022 S/S 컬렉션 키워드는 ‘U for UTOPIA’ 이다. 우울한 현실을 벗어나 과거와 미래가 온통 뒤섞여버린 듯 독특한 감각을 동원해 천국 보다 낯선 아름다움을 표현하고자 했다.

#2022 SS 노앙

<사진제공=더웍스>

무엇을 더하거나 뺄 수 없을 만큼 간결하게 정돈된 선과 스타일, 또한 특유의 타이포그래피로부터 일상과 패션의 경계를 풍부하게 만드는 노앙은 무엇보다 여기 ‘서울’이라는 정체성을 이식한 채 처음부터 지금까지 가장 동시대적인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노앙은 이번 컬렉션의 테마를 ‘Dialog’로 정했다. 무엇보다 예전의 일상을 되돌리고 싶은 요즘, 노앙은 브랜드의 첫 번째 장면이 시작되었던 친구들과의 주말시간을 복기하며, 꾸민듯 꾸미지 않은 듯, 분방하면서도 격식을 갖출 줄 알았던 시간을 부드럽고 절제된 지금의 멋으로 풀어내려 한다.

#2022 SS 얼킨

<사진제공=더웍스>

스스로를 “새활용(업사이클링)브랜드이자 문화예술의 사회적 쟁점을 담는” 브랜드라 표현하는 얼킨은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드높은 관심 속에서 단연 벼린 듯 세련된 정점을 도출해내고 있다.

<사진제공=더웍스>

늘 ‘문제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얼킨은 이번에 ‘웨딩드레스’를 정면으로 응시하며 주된 소재로 삼는다. 1년간 국내에서 버려진 웨딩드레스가 무려 170만 벌이라는 사실로부터, 지금 얼킨의 고조된 감각은 매우 도전적이며 치열한 결과를 선보이려 한다.

5.7k Likes
59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