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COS, 런던 패션 위크에서 선보이는 2021 가을겨울 런웨이 쇼

COS가 지난 화요일 21일, 한국시간으로 밤 11시(영국 시간 기준 오후 3시)에 브랜드 론칭 이래 처음으로 런던 패션 위크에 참가, 런던의 라운드하우스에서 2021년 가을겨울 런웨이 쇼를 진행하였다.

다양한 아티스트, 영화제작자, 아방가르드한 프로듀서들에게는 영감을 주고 젊은 크리에이터들에게는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주었던 런던의 상징적인 라운드하우스가 코스의 2021년 가을 겨울 컬렉션을 위해 꾸며졌다.

클래식한 아이템에 새로운 힘을 불어넣기 위해 전통적인 디자인의 경계를 넓혀 드레이핑, 레이어드 스타일과 오버사이즈 핏을 도입하여 움직임의 자유로움과 유동성을 동시에 이루어냈다.

맞춤복과도 같은 디테일들은 한 층 업그레이드되고 설계는 보다 정교해져 단순함과 복잡함, 우아함과 기능성 그 중간 어딘가에서 만난 듯 보인다.

레트로의 영향으로 멀버리 실크 드레스에서는 넓어진 칼라와 둥근 소맷단이 전형적으로 보여지고, 1990년대의 미니멀리즘이 웨이스트 코트와 릴렉스된 바지의 형태로 더 슬림한 비율과 테일러링에 영감을 주었다. 플리츠는 스커트에 생명을 불어넣고 셋업은 구조의 부드러운 느낌을 더했다. 클래식 코트들은 밝은 코발트 블루 색상이나 가죽으로 세공되어 일상적인 아이템에 변화를 꾀했다.

느긋함과 에포트리스. 코스는 이번 시즌 기능성과 디자인을 우선하는 스타일, 두 가지 모두에 접근했다. 스트리스웨어와 실용적인 스타일링에 동조하며 꼼꼼한 설계와 본질적인 디테일들이 중심 무대에 올랐다.

전통적인 디자인을 활용하여 지퍼와 솔기들이 노출되고 개량되었다. 테일러드 수트의 바지에는 예상 밖의 실용적인 주머니들을 도입하여 릴렉스한 느낌을 주었다. 1970년대 스타일에서 영감받은 그래픽 자카드, 풍경과 지평의 텍스처, 스테이트먼트 니트들이 최신의 기술과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수급된 소재들을 사용한 베스트나 점퍼로 재구성되었다.

카나리아 빛의 선명한 옐로우 인조 퍼 클러치가 컬렉션에 의외의 색감을 불어넣었다. 하이 패션과 일상적이고 여유로운 옷들을 섞어, 구조적인 형태의 가죽 백은 부드러운 테디 디자인을 한 켠에 도입하여 특징을 주는 한 편, 신발류는 모던 클래식 디자인들을 한 층 업그레이드하여 해석한 청키한 브로그 구두와 하이 샤프트 부츠로 선보여졌다.

쇼 컬렉션에서 선보인 아이템 중 일부는 코스의 매장과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일부는 시즌이 진행됨에 따라 순차적으로 입고되어 판매 예정이다.

60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