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H&M, 아웃도어와 일상복의 감각적인 매치

<사진제공=H&M>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은 2021년 가을을 맞이하여 Autumn/Winter 2021 컬렉션을 출시한다. 아웃도어 의상과 일상복을 매치한 고프코어(Gorpcore)와 잘 재단된 사토리얼 스타일이 만나 애슬레져와 기능성이 돋보이는 현대적인 의상이 탄생했다.

<사진제공=H&M>

또한 이번 컬렉션 의류의 대부분은 보다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되어 긍정적인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H&M에게 또 한걸음 진전을 가져다주었다. 에코베로 (ECOVERO™), 오가닉 패브릭, 리사이클 패브릭 등이 주요 소재로 사용되었으며 클래식한 전원의 미학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한 다양한 제품이 선보인다.

<사진제공=H&M>

어스 컬러가 감도는 그린 톤의 스펙트럼으로 실용적 감성에 자연의 신선함을 더했으며, 대조되는 오렌지와 블랙 컬러는 도시적인 감각을 포착하고 있다. 캠페인의 얼굴로는 배우 프레셔스 무스타파 (Precious Mustapha)와 릴리 뉴마크(Lily Newmark)가 등장한다.

<사진제공=H&M>

한편, 이번 H&M A/W 2021 컬렉션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디자인에 실용성을 겸비한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면 리사이클 폴리아미드 소재의 방수 아노락은 접어서 가방처럼 휴대가 가능하며, 리사이클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점프 수트나 터틀넥 집업 칼라는 어떤 의상에도 자유롭게 레이어링 할 수 있다.

다른 주요 제품으로는 블랙 또는 오렌지 컬러의 고리가 달린 스티럽 레깅스(stirrup), 100% 리사이클 폴리에스테르로 만들어진 패딩 베스트와 오버사이즈 후디 풀오버 등이 있으며 현대적이면서도 동시에 편안한 90년대 스트리트 스타일을 보여준다.

<사진제공=H&M>

니하이 부츠, 청키한 밑창의 첼시 부츠, 중성적인 색감의 야구모자 역시 세련된 아웃도어 미학을 드러낸다. 컬렉션의 제품들은 쉐입을 조절하거나 레이어링하기 편하도록 디자인 되었으며 소재와 마감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퀼티드 반려견 재킷 등 반려견과 시밀러룩으로 착용할 수 있는 제품도 출시 예정이다.

<사진제공=H&M>

“저는 이번 컬렉션의 이중성이 무척 마음에 들어요. 트렌드에 민감한 우리 고객에게 아웃도어 의상의 실용적인 요소를 제공하고 싶었습니다.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매력적인 레퍼런스와 새롭고 과감한 것이 공존하는 그런 컬렉션입니다.” H&M의 여성복 디자인 헤드, 마리아 오스트 블룸(Maria Östblom)은 말한다.

<사진제공=H&M>

이번 컬렉션 론칭을 기념하여 9월 23일부터 고객 이벤트도 진행된다. 기간 내 4만원 이상 H&M 여성 제품을 구매한 회원 고객이 ‘가장 나다운 순간’에 대한 한 줄 코멘트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30만원 상당의 H&M 기프트 카드가 증정된다. 자세한 내용은 H&M 공식 온라인 스토어 내의 ‘내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컬렉션은 9월 말부터 전국 H&M 스토어와 공식 온라인 스토어 HM.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44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