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발렌티노, 재해석 파트 II 베이징서 공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엘파올로 피춀리(Pierpaolo Piccioli)가 메종 발렌티노의 코드를 새롭게 정의하는 두 번째 챕터가 베이징의 SKP 사우스(SKP South)의 T-10에서 10월 17일부터 11월 7일까지 대중에게 공개된다. 오트 쿠틔르, 아틀리에, 스터드와 V로고 시그니처를 아우르는 기호가 다시 전면에 등장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피엘파올로 피춀리가 동시대성을 반영한 포용적인 시각으로 메이크업을 해석하여 만든 발렌티노 뷰티(Valentino Beauty) 컬렉션도 함께 선보인다. 충격이 가해지는 순간 동심원을 그리며 물결치는 가상의 파동 속에서 피엘파올로 피춀리의 창작 과정과 아티스트의 작품이 긴장감을 형성한다.

빛과 그늘, 어둠, 빛이 물질이나 표면과 상호작용하는 방식, 반사와 굴절 현상. 인체와 고전적인 조각상의 형태로 묘사된 몸, 디지털과 알고리즘적 재현까지. 이번 프로젝트에서 모든 몸은 개념, 달리 말하면 상상 속 이미지와 욕망의 대상인 몸과 공예, 기법 또는 기술적 역량을 중재한 결과물이다. 3차원적이거나 사진으로 촬영된 몸은 재건과 기록, 과장을 거치거나 아바타가 된다. 그리고 자연은 최소한의 웅장함을 지닌 채 저해상 아날로그 필름의 장면 속에서 카소드 스크린에 영사되거나 아주 정교한 3D 모델로 구현, 또는 구형 축적물의 순수한 관념으로 제시된다.

작품과 옷의 관계가 보여주는 또 다른 공통 주제는 도시다. 다양한 층위로 표현되는 도시는 인간의 활동, 창의성이 발현되는 완벽한 무대이자 원형이다. 질서와 혼돈, 전통과 혁신이 내재한 도시는 인간의 시와 삶 그 자체다. 공동체는 이 다목적 평면 위에서 끊임없이 스스로 새로운 정의를 부여하는 기호를 획득하고, 자기 암시를 생성하고 새로운 코드를 생산하면서 기존의 코드를 재건하고 재구성한다. 도시는 또한 살아 있는 무대이고 SKP 사우스 창가 너머에 존재하면서 완전한 경험의 일부분을 차지하는 웅성거림을 만들어낸다.

피엘파올로 피춀리가 메종의 아카이브, 그리고 ‘발렌티노 오브 그레이스&라이트(Valentino Of Grace and Light),’ ‘발렌티노 코드 템포럴(Valentino Code Temporal),’ ‘발렌티노 액트 컬렉션(Valentino Act Collection)’을 포함해 동시대 오트 쿠틔르 및 컬렉션에서 엄선한 드레스는 보나베리(Bonaveri)사 마네킹에 걸쳐 전시한다. 이 유동적인 영역에 잠식된 드레스는 창작자와의 관계, 개별 작품과의 균형을 생성하는 순간 다양한 밀도의 존재감과 집중도를 표출한다. 옷과 작품의 관계는 명백하거나 분석적이지 않지만, 감각적이고 단순한 자각으로 읽어낼 수 있으며 오히려 직관적이다. 유동적인 구조 안에 존재하기 때문에 연관성은 가시적이지만 불안정하다.

개방된 구조가 관람객이 긴장을 풀고 각자 자신에게 매력적인 컨텐츠를 따라 탐구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요소들의 위치적인 배열은 결과나 인과 관계를 따르지 않는다. 희박해진 기호는 주된 주제가 충격을 가하는 가상의 지점과 대비를 이룬다. 감각적인 자극으로 충만한 순간을 선사하면서, V로고 시그니처, 스터드, 아틀리에, 피엘파올로 피춀리가 쿠틔르라는 단어에 부여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의미라는 테마가 투영된 황홀하고 변화무쌍한 박스들이 몽환적인 신기루를 자아낸다.

46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