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월동준비, ‘히트 & 라이트’ 무거운 아우터는 가라

<사진제공=네파>

최근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변덕스러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패션업계는 보온성을 강화하면서도 한층 라이트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아우터 제품들을 앞다투어 선보이고 있다. 보온 기능성을 더해 간절기부터 겨울까지 입기 좋은 자켓, 초경량 원단을 적용해 무게감을 줄인 패딩 등 보온성과 함께 가벼운 착용감이 강조되고 있는 것이 최근 출시되는 아우터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다.

<사진제공=네파>

업계 관계자는 “최근 출시되는 제품들은 기술 혁신을 통해 보온성을 강화했음에도 부피가 크지 않고 무게는 더 가벼워진 것이 특징”이라며, “특히, 올 시즌 아우터들은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 가능하도록 간결한 디자인과 세련된 핏으로 선보이는 추세”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네파>

네파는 MZ 세대를 타깃으로 한 패딩 제품으로, ‘에어그램 시리즈’를 선보였다. ‘에어그램 시리즈’는 기능성 초경량 원단인 ’15 데니어 초경량 나일론 2L’ 소재와 구스다운 충전재를 적용해 가벼움과 더불어 보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소프트한 다운 원단을 적용해 따뜻하면서도 패딩 특유의 볼륨감과 가벼움을 갖췄다. 제품 안쪽에는 기능성 필름을 부착한 원단을 적용해 뛰어난 착용감과 활동성을 제공하며, 다양한 크기의 포켓으로 활용도를 높였다. ‘에어그램 시리즈’는 자신의 취향에 따라 패션 아이템을 선택하는 MZ 세대들의 특성을 고려해 심플하면서도 트렌디하게 연출 가능한 ‘후디형’부터 보온성이 뛰어난 ‘롱패딩’, 가볍고 경쾌하게 착용 가능한 ‘숏패딩’ 등 다채로운 스타일로 구성됐다.

<사진제공=K2>

K2는 혁신적인 다운 패브릭 소재 ‘씬다운’을 적용한 야상 다운 ‘씬에어 바이브’를 출시했다. ‘씬에어 바이브’는 K2의 대표 제품인 씬에어 다운 시리즈에서 첫 선을 보이는 야상형 다운이다. 무겁고 투박했던 기존 야상 다운과는 달리 가벼운 무게감과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으로 혁신적인 다운 압축 기술을 통해 높은 수준의 따뜻함과 가벼움을 느낄 수 있다.

‘씬에어 바이브’는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긴 기장의 야상형 다운으로 등판에 ‘씬다운’을 적용해 털빠짐과 열이 빠져나가는 콜드 스팟(냉기)이 없어 보온성이 뛰어나다. 넉넉한 오버핏 디자인의 후드 일체형으로 허리 스트링을 적용해 자유롭게 핏을 조절하여 캐주얼룩이나 출근룩 등 다양한 스타일과 실루엣을 연출하기 좋다.

<사진제공=마운티아>

마운티아는 가벼움과 보온성을 갖춰 겨울철까지 입기 좋은 다운 자켓 2종을 선보였다. 중경량자켓 ‘벡스M다운자켓’은 마운티아가 자체 개발한 퀼팅 디자인을 몸통과 팔 부분에 각각 다르게 적용한 제품이다. 가벼운 착용감으로 일상생활 속에서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하며, 봉제선을 없앤 무봉제 퀼팅 기법으로 냉기를 차단하여 열손실을 최소화한 것도 장점이다. 오랜 시간 착용하고 보관해도 보온성이 손실되지 않는다.

‘피나B다운자켓’은 가디건처럼 가볍게 걸칠 수 있는 제품으로 얇고 부드러운 소재를 적용해 가벼운 착용감을 선사한다. 요즘과 같은 일교차가 큰 날씨에 단독 착장으로, 추운 한겨울에는 내피로 활용해 따뜻하게 입을 수 있다.

58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