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무신사, 90개 브랜드 4일 만에 1억 매출 돌파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대표 강정구, 한문일)의 블랙 프라이데이 행사 누적 판매액이 660억 원을 돌파하며 입점 브랜드 매출 신장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29일(오늘) 오전 9시를 기준으로 90개 이상의 무신사 입점 브랜드가 나흘간 각각 누적 매출 1억 원을 달성하며 판매율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5일 시작한 이번 행사는 연말 최대 프로모션으로 오픈 24시간 만에 180억 이상의 판매액을 기록했고, 행사 시작 4일 만에 누적 판매액 600억 원을 넘어서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총 할인 누적액은 52억 원에 달한다.

특히 올해 무신사 블랙 프라이데이에 참여한 브랜드 중 커버낫, 마크곤잘레스, 아디다스, 라퍼지스토어, 디스이즈네버댓, 예일, 드로우핏 등은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하며 브랜드 랭킹 상위권을 달리고 있다.

사흘간 누적 매출 1억 원을 넘어선 브랜드는 블랙 프라이데이 개시 이후 36개에서 91개로 늘어났다. 인사일런스, 그루브라임, 쿠어, 컨버스, 예스아이씨, 반스, 나이키 등의 24개 브랜드는 누적 매출 4억 원 이상을 돌파해 하루 평균 1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무신사 관계자는 “현재 추이를 봤을 때 행사가 진행되는 7일간 최대 1000억 원 이상의 누적 판매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무신사 블랙 프라이데이가 입점 브랜드에게 더 많은 고객을 만나고 매출을 신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무신사 블랙 프라이데이는 약 11만 개에 달하는 상품을 최대 80%까지 할인해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무신사 부티크, 뷰티, 골프 카테고리 상품을 처음으로 추가해 약 1800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역대급 규모의 프로모션으로 기획했다.

54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