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샤넬, 넥스트 프라이즈 전 세계 예술가 10인 선정

샤넬 넥스트 프라이즈 10인에 선정된 정재일 음악 감독

샤넬이 예술•문화계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신설한 국제적인 상인 샤넬 넥스트 프라이즈(Next Prize)의 첫 수상자를 발표했다. 국악과 서양악기의 소리를 조합해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정재일 음악 감독을 포함해 11개국 출신의 디자인, 영화, 공연 예술 및 비주얼 아트 등 다양한 예술 분야의 예술가 10인이 선정됐다.

10인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세계를 결합하는 작업을 선보이는 아티스트팀 케이켄(Keiken), 게임 디자이너 루알 마옌(Lual Mayen), 댄서 겸 안무가 마를렌 몬테이로 프레이타스(Marlene Monteiro Freitas), 영화감독 룬가노 니오니(Rungano Nyoni), 예술가이자 시인 프레셔스 오코요몬(Precious Okoyomon), 연극 연출가 마리 슐리프(Marie Schleef), 댄서, 안무가 겸 연출가 보티스 세바(Botis Seva), 영화감독 왕 빙(Wang Bing), 영화감독이자 예술가 에두아르도 윌리엄스(Eduardo Williams)가 이름을 올렸다.

독창적이고 모험적인 신진 예술가가 새로운 야심 찬 프로젝트에 도전할 수 있는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샤넬 넥스트 프라이즈는 예술가들이 선구적인 아이디어를 시험하고, 새로운 형태의 예술을 시도하며, 분야를 초월해 협업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예정이다. 10명의 수상자는 각각 10만유로(약 1억 3,300만원)의 상금을 받을 뿐만 아니라 샤넬에서 지원하는 멘토십 및 네트워킹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도 얻게 되어 독창적인 작품의 영향력을 더욱 키울 수 있다.

샤넬의 글로벌 예술 및 문화 책임자 야나 필(Yana Peel)은 “넥스트 프라이즈 창설을 통해 샤넬은 오랜 예술 지원의 역사를 이어가며, 원대한 아이디어에 힘을 실어주고, 신진 예술가들에게 미래를 상상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넥스트 프라이즈 심사위원은 영국 배우 틸다 스윈튼, 중국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카오 페이(Cao Fei), 가나계 영국인 건축가 데이비드 아자예 경(David Adjaye OBE)이 맡았다. 상은 2년마다 수여되며, 영화에서부터 비주얼 아트까지 다양한 분야를 대표하는 전 세계 25명의 예술•문화계 리더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후보를 선정한다. 상금은 특정 작품 제작에 제한되지 않으며, 수상자가 상금 사용처를 자유롭게 결정할 수 있다.

샤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문화상인 넥스트 프라이즈는 샤넬의 광범위한 예술 및 문화 활동 지원의 일환으로 도입되었다. 올해 초 샤넬은 샤넬 커넥트(CHANEL Connects, 진행 중인 팟캐스트 시리즈)와 샤넬 문화 기금(CHANEL Culture Fund)을 출범시킨 바 있다. 샤넬 문화 기금은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의 주요 문화 단체와의 장기간 파트너십으로 독창적이고 문화적인 사고의 혁신을 불러올 새로운 프로그램 개설을 목적으로 한다. 2021 넥스트 프라이즈 수상자는 이러한 샤넬 파트너 커뮤니티에 동참해 예술 생태계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주입하고, 문화 및 사회 전반에 걸쳐 긍정적인 변화를 촉진할 예정이다.

#2021년 샤넬 넥스트 프라이즈 수상자

#정재일: (서울 출신, 서울과 베를린을 기점으로 활동) 작곡가, 연주자, 음악 감독 겸 프로듀서로 국악과 서양 악기 소리를 조합해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케이켄(Keiken): (런던과 베를린을 기점으로 활동) 하나 오모리, 이사벨 라모스(Isabel Ramos), 타냐 크루즈(Tanya Cruz) 세 명의 아티스트로 구성된 팀으로 온라인 세계와 증강현실을 구현해 관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오프라인과 온라인 세계를 결합하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루알 마옌(Lual Mayen): (남수단 아스와 출신, 워싱턴 D.C. 거주) 독학으로 성공한 게임 디자이너. 자신의 남수단 난민 경험을 바탕으로 교육적이며 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몰입감 넘치는 게임 및 디지털 도구를 디자인하고 있다.
#마를렌 몬테이로 프레이타스(Marlene Monteiro Freitas): (카보베르데 출신, 리스본 거주) 댄서 겸 안무가로 출신국가의 카니발 전통에 영향을 받은 놀라운 존재감과 강력한 미학으로 유명하다.
#룬가노 니오니(Rungano Nyoni): (잠비아 루사카 출신, 런던 거주) 화면에서 거의 볼 수 없는 공간과 등장인물을 사용해 매우 독창적인 영화를 제작하며, 인류애, 뉘앙스, 위트로 영화에 생명을 불어넣는 영화감독이다.
#프레셔스 오코요몬(Precious Okoyomon): (런던 출신, 뉴욕시 거주) 자연계의 인종화, 기독교, 은밀함, 삶에 대한 생각과 경험, 죽음과 시간을 탐구하는 다원예술을 선보이는 예술가이자 시인이다.
#마리 슐리프(Marie Schleef): (베를린 거주, 괴팅겐 출신) 연구에 기반을 둔 작품을 보여주는 연극 연출가로 자주 배제되는 여성의 시선을 탐구하고 주장하며, 남성 지배적인 연극계 관습에 도전한다.
#보티스 세바(Botis Seva): (런던 출신 및 거주) 힙합 댄스계에 깊은 뿌리를 두고 있는 댄서, 안무가 겸 연출가로 형태, 구조, 연출법을 실험하며 새로운 안무를 창조하고 있다.
#왕 빙(Wang Bing): (산시성 서안 출신, 중국 거주) 현대 중국 사회의 주변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자화상을 작품을 통해 세밀하게 잡아내는 영화감독이다.
#에두아르도 윌리엄스(Eduardo Williams):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신, 파리와 부에노스아이레스를 기점으로 활동) 다큐멘터리와 픽션을 자유롭게 오가는 영화감독이자 예술가로 카메라 기술로 세상을 감각적으로 탐험하는 작품을 만들고 있다.

64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