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스타필드 하남서 월 2억 매출

프랑스 패션 브랜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Marithé François Girbaud)가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 매출도 연일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2022년 4월 기준 12개 점포의 매출을 합산하여 12억을 돌파했다. 특히 스타필드 하남점에서 2억 대, 한남 플래그십·더현대 서울점·현대 무역점·현대 판교점·스타필드 고양점에서 1억 대 매출을 기록했다.

매출 견인 아이템은 브랜드 시그니처인 ‘클래식 로고 티’를 포함한 티셔츠 라인과 데님이며, 헤어밴드, 볼캡 등의 잡화도 강세다. 썸머 컬렉션 상품의 수요가 늘고, 메인 소비자층이었던 20-30대 여성 외에 남성 고객이 증가하며 매출 볼륨 확대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2022년 2월 더현대 서울점을 시작으로 오프라인 진출에 단 1년 남짓 된 점을 고려하면 고무적인 성과다. 브랜드 측에서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매출 상승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어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경상 지역 첫 점포인 더현대 대구점을 마지막으로 22년 상반기 매장 오픈을 마감한다. 5월 4일 그랜드 오픈을 기념하여 2주간 10%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57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