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리뉴셀 X 자라, 지속 가능한 패션을 위한 노력

<사진제공=자라>

글로벌 패션 브랜드 자라가 스웨덴의 신소재 개발 기업 리뉴셀(Renewcell)과 손잡고, 섬유 폐기물에서 추출한 지속가능 신소재가 혼합된 비스코스 섬유로 생산한 ‘리뉴셀 X 자라 캡슐 컬렉션’을 론칭했다.

<사진제공=자라>

‘리뉴셀 X 자라 캡슐 컬렉션’은 중고 청바지 및 의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원단 등 100% 폐기 섬유에서 추출한 신소재가 혼합된 비스코스 원단으로 제작되었다. 해당 컬렉션은 버려진 섬유를 재활용해 탄소 배출과 섬유폐기물을 줄이고, 원단 제작에 사용되는 목재 펄프 소비를 줄여 산림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

<사진제공=자라>

리뉴셀은 섬유 폐기물에서 추출한 코튼 셀룰로오스를 녹여 서큘로스(Circulose®)라는 신소재를 개발하는 혁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서큘로스는 자라의 모기업 인디텍스가 준수하는 산림 정책에 따라 엄격하게 관리된 목재에서 얻은 펄프와 함께 섞여 최종 비스코스 원단으로 제작된다.

<사진제공=자라>

이번 협업은 지속가능 패션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패션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새로운 기술, 소재 및 프로세스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의 이니셔티브를 연구하는 자라의 플랫폼, ‘지속성 혁신 허브(Sustainability Innovation Hub)’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자라는 이런 연구를 통해 스타트업의 혁신 이니셔티브를 섬유 공급망 및 업계에 널리 활성화하고자 지속성 혁신 허브를 운영하고 있다.

니트 제품으로 구성된 해당 컬렉션은 매끄러운 촉감을 지닌 비스코스로 제작되어 부드러운 착용감을 선사하며, 흐르는 듯한 실루엣을 연출한다. 또한 뉴트럴 컬러의 니트 소재는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한편, 브레이브 및 허니콤 모양의 수공예 패턴이 포인트로 새겨져 멋스러움을 한층 살렸다.

자라 관계자는 “지속가능 신소재를 개발하는 혁신 기술을 가진 리뉴셀과 협업하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 컬렉션을 선보이게 되어 의미가 깊다”며 “이는 자라를 운영하는 인디텍스 그룹의 지속가능경영 목표의 일환이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노력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인디텍스는 인피니티드 파이버 컴퍼니(Infinited Fiber Company)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2024년부터 3년간 약 1억 유로(1,347억 원) 규모의 재생 섬유 ‘인피나(Infinna™)’를 공급받는 등 순환적 의류 생산 모델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자라 ‘리뉴셀 X 자라 캡슐 컬렉션’은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86 Likes
6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