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송지오, 국내외 매출 청신호 파리패션위크 효과

국내 3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불리는 송지오(SONGZIO)가 국내외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송지오는 올해 상반기 5년만의 파리 패션 위크의 복귀작으로 선보였던 22FW 송지오 컬렉션 ‘‘METAMORPHOSES’ (변신)’의 라인 강화와 함께 컨템포러리 브랜드 ‘송지오 옴므’ 유스 레이블 ’지제로’ 8월 대대적인 리뉴얼을 거친 ‘지오송지오’를 전개하며 전년비 70%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 패션 커머스 플랫폼 파페치에서 국내 브랜드로서는 이례적인 백만달러 이상 매출을 달성했다.

송지오는 국내 매출 성장의 요인 중 하나로 이색적인 콜라보레이션을 꼽았다.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픽사 스튜디오와 함께 2022 S/S ‘송지오옴므 x 토이스토리’를 선보였다. 송지오의 유스 레이블 ‘지제로’는 오랜 시간동안 전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피너츠의 ‘스누피’와 협업했다. 두 컬렉션 모두 연이어 완판하며 패션 업계와 MZ 소비자들의 이목을 끈 바 있다.

글로벌 행보도 심상치 않다. 송지오는 올해 6월, 파리 컬렉션 재개와 브랜드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해 프랑스 파리에 지사를 설립하여 공격적인 브랜드 확장과 글로벌화를 추진 중이다. 파리 홀세일 판매가 시작되는 올 하반기 부터는 미/유럽 주요 편집샵에서 송지오의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송지오 하우스를 이끄는 송재우 대표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송지오 인터내셔널에서 전개하는 ‘송지오’, ‘송지오 옴므’, ‘지제로’를 통해 400억원, 지오송지오 인터내셔널에서 전개하는 ‘지오송지오’를 통해 300억원, 라이센스 사업을 통해 200억원 매출을 목표하여 올해 전체 900억원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지오의 22FW 컬렉션 ‘METAMORPHOSES(변신)’은 드라마틱한 영상미와 송지오만의 동양미로 공개 즉시 세계적 권위의 패션 전문지인 DAZED, WWD, VOGUE 등의 리뷰에서 호평한 바 있다. 2019년 송지오의 컬렉션으로 통해 모델 데뷔를 알린 배우 김영대가 컬렉션의 뮤즈로 등장하며 이목을 이끌었다.

한편 송지오는 우영미, 준지와 함께 파리 패션위크에 진출한 한국 1세대 디자이너로 송지오 (SONGZIO), 송지오옴므 (SONGZIO HOMME), 지제로 (ZZERO), 지오송지오 (ZIOSONGZIO)를 연이어 성공적으로 런칭하며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센텀시티점, 더 현대 서울,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롯데 백화점 본점/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백화점과 프리미엄 몰에서 64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31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