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래코드, 10주년 래콜렉티브 25개의 방 전시

코오롱인더스트리FnCn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기반 패션 브랜드 ‘래코드’가 브랜드 론칭 10주년을 맞아 ‘Re;collective: 25 guest rooms(래;콜렉티브: 25개의 방)’ 전시를 오는 10월 22일부터 11월 10일까지 신사동 신사하우스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 타이틀인 ‘래;콜렉티브: 25개의 방’은 빌려 쓰는 지구에서 우리 모두는 잠시 머물러 가는 손님이라는 뜻을 의미한다. 래코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에 대해 함축적으로 전하고자 한 것.

이번 전시는 복합문화공간 신사하우스에서 진행한다. 신사하우스는 2개 동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래;컬렉티브:25개의 방’은 각각의 방에 특색 있는 컨텐츠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 개 동은 래코드의 10년을 기록하는 ‘래코드 존’으로 꾸며진다. 래코드 고유의 아카이브 컬렉션은 물론, 그동안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작업도 한눈에 볼 수 있다. 디자이너 진태옥과의 협업 컬렉션부터 지용킴, 픽셀킴, 아름지기, 라코스테에 이르기까지 래코드가 걸어온 길을 그대로 밟아볼 수 있게 구성했다. 뿐만 아니라, 래코드의 원데이 클래스 워크숍인 ‘리테이블’을 통해 전시 기간 동안 업사이클링 체험을 제공하며, 수선/리폼 서비스인 박스 아뜰리에와 리컬렉션도 만나볼 수 있다.

다른 한 개 동은 ‘프렌즈 존’이다. 래코드와 결을 같이 하는 브랜드와 디자이너를 소개한다. 대표적으로 세계적인 환경 운동가이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홍보대사인 데이비드 로스차일드와 일본 건축사무소인 ‘스키마타’가 프렌즈 존에 참여, 지속가능 전시를 선보인다. 또한, 연진영 작가, 문승지 디자이너, 우한나 작가, 홍영인 작가가 함께 하며, 크리에이티브 그룹인 아워레이보, 저스트 프로젝트, 임태희 디자인 스튜디오도 프렌즈 관에 친환경과 관련된 공간을 연출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코오롱스포츠의 ‘솟솟리버스’, 땡스북스와 인덱스, 이탈리아 가구 회사인 까르텔도 함께 한다.

1k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