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아미, 광화문서 패션쇼 열어

‘하트’ 심볼로 전세계 패피들의 워너비 브랜드로 등극한 ‘아미(AMI)’가 국내에서 첫번째 패션쇼를 열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미(AMI)’는 11일 저녁 7시,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에 위치한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23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아미가 국내에서 패션쇼를 선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고, 지난 9월 전세계 최대 규모로 오픈한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에 이어 한국 사랑을 또다시 증명한 것.

아미는 지난해부터 신명품으로 조명받으며 매년 두 자릿수 이상 매출 신장세를 기록했고, 올해는 9월말 누적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아미는 한국을 대표하는 패션산업 브랜드인 ‘서울패션위크’와 협업, 개막식에 맞춰 ‘23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공개했다.

아미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파리지앵 영혼을 개성있게 보여주고자 했으며, 풍성하고, 섹시한 1960년대의 복고풍의 분위기를 다양하게 표현했다. 브랜드 트레이드 마크인 다양한 컬러를 중심으로, 상징적인 매혹감, 몽마르트의 자유분방한 무드, 그 곳에 끌리는 사람들의 모습을 연상케 했다. 순수하고 단순하며, 신선한 그래픽이 교차되는 등 실루엣과 룩에서 아미의 아이덴티티를 세련되게 보여줬다.

특히 서울 시민은 물론 국내외 여행객에게 잘 알려진 상징적인 장소인 광화문광장에서 패션쇼를 개최했다. 약간의 반사 효과가 있는 검정색 우드를 광장 중앙의 잔디 위에 펼쳐 런웨이를 구성했다. 한국의 전통 옻칠 공예로 제작된 나무 스툴 좌석과 함께 북악산의 배경이 더해져 한국을 대표하는 환상적인 공간으로 창조했다.

또 아미는 글로벌 브랜드 명성에 걸맞게 다양한 개성을 가진 모델을 캣워킹에 참여시 켰다. 유명 모델 뿐 아니라 길거리 캐스팅으로 선발된 모델, 신인 모델 등이 런웨이에 등장했다.

아미의 CD(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알렉산드르 마티우시(Alexandre Mattiussi)는 “한국에 전세계 최대 규모로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고, 전통과 현대의 조화와 뛰어난 스타일 및 에너지가 공존하는 서울에서 패션쇼를 개최한 것은 한국의 친구들과 고객이 보내온 따뜻함을 결코 잊을 수 없어서이다” 라며 “서울의 정신과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강력하고, 문화적이고, 감상적인 의미를 지닌 광화문에서 컬렉션을 통해 아방가르드하고 열정적인 고객들과 자유롭게 소통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미는 지난 9월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431.33㎡(약 130평) 규모로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총 4개층으로 구성, ‘22년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 상품은 물론 브랜드 상징인 ‘하트 로고’ 상품, 남성/여성/액세서리 등을 선보인다.

97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