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코오롱스포츠, 김태리-ENHYPEN으로 투 트랙 전략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본격적인 겨울 상품 알리기에 돌입했다. 코오롱스포츠는 하반기 세분화된 전략상품 전략을 펼치고 있다. 모델 또한 각 상품의 타겟에 맞게 배우 김태리와 그룹 ENHYPEN(엔하이픈)으로 투 트랙 전략을 전개한다.

배우 김태리는 지난 9월 하이킹화 무브를 시작으로 코오롱스포츠를 알리고 있다. 10월에는 동절기 주력 상품 중 하나인 쿠치 다운을 소개한다. 쿠치 다운은 포근히 안긴다는 뜻 그대로 부드럽고 따뜻한 착용감이 특징이다. 특히 여성용 쿠치 다운은 코오롱스포츠 로고로 디자인한 벨트가 있어 한결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블랙, 다크 카키, 베이지 컬러 뿐만 아니라, 니트 프린트 버전 선보인다. 배우 김태리는 영상 속에서 한겨울에 누군가를 기다리는 장면을 감성적으로 표현하며 쿠치다운의 포근함을 전달했다.

그룹 ENHYPEN은 코오롱스포츠가 이번 시즌 다시 선보이는 디자이너 세이신 컬래버레이션 캡슐 컬렉션의 주인공이 되었다.

코오롱스포츠는 일본의 디자이너 마츠이 세이신과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협업을 진행한 바 있으며, 이번 시즌 코오롱스포츠x세이신의 일곱번째 협업 컬렉션을 출시하게 된 것. 특히 키퍼, 헤스티아 등 코오롱스포츠가 주력으로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은 시그니처 상품들을 세이신 만의 디자인으로 재탄생시킨 것이 특징이다. 화이트, 블랙, 카키 컬러로만 구성되어 있어, 간결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ENHYPEN은 학교의 락커룸과 클래스룸을 배경으로 겨울을 꿈꾸는 소년을 화보와 영상으로 표현했다. 특히 7명의 멤버가 모두 숏폼 영상을 통해 각자의 개성을 보여주고 있다.

코오롱스포츠 디지털 마케팅실장 김정훈 상무는 “코오롱스포츠는 상품마다 독특한 특징이 있고 이는 소비자에게 직관적으로 보여져야 한다. 세분화된 상품만큼이나 모델 또한 그에 발맞춘 전략을 진행하는 것”이라며, “코오롱스포츠는 앞으로도 신선하고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고객을 찾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63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