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에이블리, 브랜드관 1월 거래액 전년비 160% 증가

에이블리, 브랜드관 1월 거래액 전년비 160% 증가 | 1
사진제공 에이블리

에이블리코퍼레이션(대표 강석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는 애슬레저, 스포츠, 스트릿⋅캐주얼 브랜드가 대폭 성장하며 브랜드관 1월 거래액이 전년 대비 160% 증가하고 역대 최고 거래액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1월 에이블리 브랜드관 신규 주문 경험은 전년 대비 130% 증가했다. 고객 수요 증가에 따라 입점사의 집중 운영 및 상품군 확대로 에이블리 내 입점 브랜드 수는 전년 대비 2배 늘었으며, 상품 수도 4배가량 대폭 증가했다.

에이블리는 운동복의 일상화 트렌드로 애슬레저, 스포츠 카테고리 상품이 두각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갓생(부지런하며 생산적인 삶)’ 열풍에 ‘젝시믹스’, ‘스컬피그’ 등이 인기를 끌며 1월 애슬레저 카테고리 거래액은 전년 대비 12배가량 급증했다. 스포츠 브랜드의 경우 지난 1월 거래액이 한 달 만에 60% 늘었다. ‘크록스’, ‘헌터’ 등 신발 상품이 물놀이, 장마철 등 특정 시즌을 넘어 일상 속 패션화로 안착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에이블리 내 두터운 MZ세대 팬층으로 사계절 강세를 보이는 스트릿⋅캐주얼 브랜드는 올해 1월 전년 대비 약 40% 거래액이 성장하며 최고 거래액을 달성했다. 방학 시즌을 맞아 ‘키르시’, ‘꼼파뇨’와 같은 힙함과 발랄함을 모두 갖춘 브랜드 상품이 1020 여성 유저에게 폭발적 반응을 일으키며 매출을 견인했다. 몬스타엑스 주헌을 브랜드 뮤즈로 발탁하며 화제가 된 스트릿 브랜드 ‘본챔스’는 에이블리 입점과 동시에 MZ세대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대표적인 트렌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에이블리 입점 2개월 만에 매출 50배 성장 신화를 기록한 캐주얼 브랜드 ‘1989스탠다드’ 관계자는 "에이블리의 MZ 맞춤형 콘텐츠와 컨설팅 지원으로 신규 고객 확보뿐 아니라 두터운 충성 고객층까지 형성되며 견고한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다"며 "자사몰 운영으로는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던 MZ세대 빅데이터로 이전보다 상품 자체에 더 집중할 수 있어 만족한다"고 전했다.

에이블리는 MZ세대 신규 고객 유치를 위한 판로를 제공하고, 브랜드사의 디지털 전환 과정을 적극 서포트하며 시너지 효과가 발생한 것을 성과 달성 원인으로 꼽았다. 에이블리 월 이용자 수(MAU)는 700만 명으로 2021년 이래로 업계 1위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자체 개발 AI 추천 기술로 유저와 브랜드 타겟을 연결해주고 이는 곧 브랜드 매출 성장을 이끄는 구조다.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높여 매출 성장을 이룬 브랜드 사례도 늘고 있다. 인기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는 ‘에이블리 뮤즈가 직접 추천하는 코디’ 컨셉의 단독 기획전을 실시, 행사 전주 대비 3배 이상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등 SNS를 통해 ‘연말룩 코디 추천’ 숏폼 콘텐츠 게재 후 10대 주문자 수가 2배 이상 급증하고 자체 바이럴 콘텐츠가 확산됐다. 에이블리 ‘코디’ 탭 ‘손민수처럼 복붙하고 싶은 스타일’ 콘텐츠에 소개된 ‘배드블루’는 이벤트 전후 213%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에이블리 브랜드 관계자는 “에이블리가 MZ세대 핵심 채널로 급부상하며 자사몰에서 고객 유입 한계를 느끼던 다양한 브랜드사의 입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단순 상품 판매뿐 아니라 브랜드 전문 MD의 밀착 컨설팅, 퀄리티 높은 자체 콘텐츠 등 입점 브랜드 매출 증진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166 Views
7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