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클래식과 캐주얼 넘나드는 ‘겨울 신사’ 스타일링

LG패션(대표 구본걸)의 남성복 브랜드 타운젠트(TOWNGENT)가 겨울철 남성들의 품위를 높여줄 패션 아이템으로 클래식한 코트와 비즈니스 점퍼를 활용한 스타일을 제안한다.

셔츠, 타이, 재킷, 구두를 기본으로 하는 수트 패션에 겨울철 외투로 단연 코트를 빼 놓을 수 없다. 특히 코트는 디자인, 단추의 개수나 깃의 디테일 등에 따라 이름과 그 종류가 다양해 활용도가 높다.

보온을 위해 수트 재킷 위에 입는 코트로 멋을 내고 싶다면 톤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상하의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거나 궁합이 잘 맞는 색감을 택해 레이어드하는 방법 등이 있다.

사진제공 : 타운젠트
사진제공 : 타운젠트

네이비 수트에 짙은 브라운 코트를 매치하면 신뢰감을 표현해주며, 여기에 한층 밝은 갈색 구두를 착용하면 보다 젊은 감각을 연출할 수 있다. 부드러운 분위기를 강조하고 싶은 날에는 타이를 생략하고 터틀넥 니트에 재킷을 매치하면 된다. 블랙이나 그레이, 네이비 등 차분한 무채색 계열의 터틀넥에 헤링본, 트위드 소재 등 투박한 듯 하지만 클래식한 패턴의 재킷을 더하면 세련된 신사가 될 수 있다. 이때 밝은 색의 행커치프나 머플러로 포인트를 주면 한층 스타일에 활기를 불어 넣어준다.

점퍼라고 해서 반드시 캐주얼룩에만 활용하란 법은 없다. 영하 10도를 웃도는 강추위에 때로는 코트보다 점퍼가 더 유용할 때가 있다. 이때 하의나 가방 등의 액세서리로 단정한 분위기를 연출하면 신사의 품격을 유지할 수 있다.

사진제공 : 타운젠트
사진제공 : 타운젠트

타운젠트가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덕다운 점퍼는 직장 남성들을 겨냥해 출시된 것으로, 패딩 점퍼 특유의 퀼팅선이 없어 한층 가벼운 느낌을 주면서도 다운 소재만의 보온성이 강화됐다. 이처럼 길이가 긴 점퍼는 코트 대용으로 착용하기 좋을 뿐 아니라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린다.

큼지막한 주머니와 모자에 달린 털로 실용성과 멋을 강조한 점퍼도 요즘 인기다. 또한 캐주얼한 느낌을 살려 브리프 케이스 보다는 심플한 디자인의 백팩을 매치하면 활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두툼한 플란넬 셔츠나 집업 카디건 등의 상의에 데님으로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해 보는 것도 좋다.

142 Likes
4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