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타미 진스 X 슈퍼비젼, 미국 다문화 구조 기념 협업한다

타미 진스 X 슈퍼비젼, 미국 다문화 구조 기념 협업한다 | 1

패션 브랜드 ‘타미 진스(Tommy Jeans)’에서 LA에 기반은 둔 ‘Supervsn Studio’와 협업한 ‘Tommy x Supervsn’ 캡슐 컬렉션을 발표한다.

이번 캡슐 컬렉션은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의 주도로 탄생한 두 브랜드의 기원에 경의를 표하고 차세대 미국의 크리에이터를 옹호하며 미국의 다문화 구조를 기념한다.

Supervsn의 설립자 개빈 매튜(Gavin Mathieu)는 주목받지 못하는 커뮤니티의 크리에이티브를 후원하기 위해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함께 모여 패션, 음악, 예술과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인 첫 번째 스토어 People’s Place를 오픈했던 타미 힐피거도 모두를 환영하는 장소로서 포용성을 중심에 두고 브랜드를 시작했다.

타미 힐피거는 “Supervsn은 다양한 창작자들에게 힘을 실어 줌으로써 미래에 대한 큰 희망을 품을 수 있게 해 줍니다. 우리는 커뮤니티와 확고한 낙관주의에 힘입어 컬렉션을 만들 수 있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라며 협업의 소감을 밝혔다.

개빈 매튜는 “Tommy x Supervsn은 미국의 다문화주의에 대한 찬양입니다. 변화를 만드는 유일한 방법은 창작자들의 비전을 조화로운 방법으로 결합하면서 함께 작업하는 것임을 인정하고 미국을 창조한 유색인종들에 대해 보내는 찬사이죠.”라며 협업의 의미를 전했다.

Tommy x Supervsn 캡슐 컬렉션과 캠페인은 커뮤니티들이 모여서 문화를 형성하는 방식을 기념하는 ’Tapestry of Americana’’를 상징하며, 미국에 대한 희망적인 비전과 자신들이 보고 싶어 하는 세상을 디자인하고자 하는 크리에이터의 요구가 고스란히 반영되었다.

주요 아이템으로는 색이 바랜 카모와 타이다이가 혼합된 쇼츠를 비롯하여 재킷, 티셔츠, 프렌치 테리 후드 등이 포함된 9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중 프렌치 테리 후드는 미국을 상징하는 레드, 블루, 화이트로 이루어진 타미 플래그에 페이즐리와 범아프리카 국기의 색을 혼합하여 새로운 아메리카나를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Trust The VSN, Not The Algorithm’ 문구를 더해 외부 소음은 무시하고, 자신감 넘치는 곳에서 자신의 발전에 집중하라는 의미가 담긴 크리에이터를 향한 격려 메시지를 담았다.

이번 캠페인에는 Supervsn의 크리에이티브 패밀리가 등장해 컬렉션에 영감을 준 커뮤니티와 문화를 조명하며 Tapestry of Americana를 만들어 나가는 데 동참하도록 청중들을 초대한다.

콜 산티아고(Cole Santiago)와 개빈 매튜가 직접 촬영한 영상에는 함께 비전을 구체화한 스크린 스프린터, 재봉사, 간판 제작자, 포토그래퍼의 현대적인 표현을 담는다. 잭 불(Jack Bool)의 사진은 비범한 Supervsn의 창작 커뮤니티의 시각을 통해 본 다문화 세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미국의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찬양하는 Tommy x Supervsn 캡슐 컬렉션은 오는 7월 10일부터 국내 타미 힐피거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94 Views
7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