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 1
<사진출처=장희령 개인 SNS>

청청 패션을 즐기는 핵심은 다양한 워싱 스타일을 활용하는 것이다. 적절히 톤온톤만 맞춰줘도 셀럽들처럼 촌스럽지 않은 청청 패션을 연출 할 수 있다.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 2
<사진출처=장희령 개인 SNS>

다크 워싱, 라이트 워싱, 베인 워싱 등 다양한 워싱의 데님 아이템을 보유해두면 좀 더 다양한 룩을 연출할 수 있지만, 굳이 새로 돈들이지 않아도 충분히 시도해 볼 수 있다.

장희령은 보이프렌드핏 진팬츠에 화이트 이너, 크롭기장의 데님 셔츠를 레이어드해 주었다. 데님은 여러 다른 소재와 어색하지 않게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레이어링을 통해 스타일을 개성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흰색 티셔츠, 스웨터, 가디건 등이 청청 패션과 조합하여 시도하기 좋은 아이템 이다.

기은세는 블랙탑에 데님 셔츠를 짧게 묶어 패셔니스타다운 섹시한 청청 패션을 완성했다.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 5
<사진출처=기은세 개인 SNS>

볼드한 이어링을 착용해 포인트를 주고 양갈래로 땋은 머리는 귀여움을 더한다. 기은세 역시 보이 프렌드핏의 진을 입었는데 밑단을 롤업하고 굽이 높은 웨지 샌들을 신어 주어 다리가 길어 보이게 스타일링 했다 .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 6
<사진출처=기은세 개인 SNS>

보이 프렌드핏의 진이 자칫 다리가 짧아 보이거나 뚱뚱해 보일 위험도 있기 때문에 이런 경우엔 기은세 처럼 바짓단을 접어 올려 발목을 보이게 하거나 화려한 펌프스 힐을 신어주면 좋다.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 7
<사진출처=임지연 개인 SNS>

임지연은 루즈핏 데님 셔츠를 스트레이트 데님 팬츠와 편하게 스타일링 했다. 이너로 흰 면티를 코디해 주어 깨끗한 느낌을 더했다.

상, 하의를 비슷한 톤의 데님으로 스타일링 했는데, 이럴 때는 상의와 하의의 택스쳐를 달리 해주는 것이 포인트.

다시 돌아온 청청 패션 | 10
<사진출처=임지연 개인 SNS>

소매를 살짝 롤업 해주고 여리여리한 느낌을 주는 화이트 스트랩의 워치를 착용 했다. 너무 화려하거나 지나치게 패턴이 많은 액세서리는 자칫 스타일을 산으로 가게 하니 주의해야 한다.

호불호가 갈리는 청청 패션이지만, 톤온톤 매치만 잘 해줘도 딱히 스타일링이 어렵지는 않다. 다양한 데님 패션이 동시에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이 바로 용감하게 청청 패션을 즐겨볼 때라고 할 수 있다.

24.3k View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