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트루릴리젼, 프레스 프레젠테이션 성료

럭셔리 아메리칸 데님 트루릴리젼(True Religion)의 컬렉션이 지난달 31일 청담동 카이스 갤러리에서 열렸다.

프레스 프리젠테이션으로 진행된 이번 2012 S/S 컬렉션은 자유, 사랑 그리고 로큰롤 정신을 바탕으로 끝없는 방랑자, 사랑스러운 보헤미안, 자유로운 개척자, 거침없는 반항아와 같은 예측 불허한 네 가지 콘셉트로 브랜드 특유의 도전과 모험심 그리고 자유로운 감성을 표현했다.

특히 한층 엷어진 스티치는 기존의 말굽 문양과 선이 굵은 강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부드러운 느낌을 더했으며 고객에게 더욱 다가서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끝없는 방랑자(WANDERER)

방랑자의 감성을 담은 론스타는 스키니와 크롭팬츠 등 기존의 피시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컬러를 입혀 봄 시즌 핵심요소인 파스텔 톤의 데님을 멋스럽게 표현한 아이템. 앞 주름을 잡은 재킷과 트루릴리젼의 시그니쳐 아이템은 컷오프 핫팬츠는 한층 업그레이드 되었다.

특히 론스타에서 주목할만한 부분은 투르릴리젼의 트레이드마크인 말굽모양을 미니멀하게 변형하여 백 포켓과 장신구에 새긴 것이 특징이다.

사랑스런 보헤미안(BOHEMIAN)

빈티지 데님은 기존의 신축성이 좋으면서 오래 입은 듯 부드러운 촉감에 위스키 기술을 사용, 한층 업그레이드되어 자유로운 보헤미안 룩을 완성, 아이템은 베스트, 핫팬츠, 크롭팬츠가 있다.

자유로운 개척자(MAVERICK)

스키니부터 미니스커트까지 다양한 핏의 데님과 실험적인 워싱을 사용 와일드함을 표현하였다.

거침없는 반항아(REBEL)

남성 라인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아이템으로는 스림한 실루엣과 진한 컬러의 워싱을 이용한 치노팬츠를 포함하고 있다. 반항아적인 감성을 담은 치노팬츠는 찢기고 낡은 듯한 스타일을 더해 포멀함을 줄였다.  팬텀아이템은 실비지 데님을 사용했으며 백 포켓에는 펀칭효과로 말굽 모양의 디테일을 주었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이번 프레스 프레젠테이션은 미국 동부에서 서부로 떠나는 개척의 역사를 4가지 캐릭터로 스토리를 만들었다’며, 또한 “디테일과 착용감은 기본, 시크한 실루엣을 유지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데님으로 또 한번의 트루릴리젼 신드롬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139 Likes
3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