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아이돌 스타, 공항패션 필수 아이템은?

아이돌 가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은 늘 화제다. 특히 해외 출국이 잦은 스타들의 공항은 자신만의 개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창구가 된다. 패셔너블한 아이돌의 ‘공항 패션’ 속 빠지지 않는 아이템은 과연 무엇일까.

스타일리시함의 기본, 데님

장시간 비행기에 탑승해본 적 있는 이들이라면 편한 옷부터 찾게 된다. 좁은 좌석에도 거칠 것 없는 활동성 높은 아이템을 찾게 되지만 한편으로는 멋을 버릴 수 없어 고민에 빠지기도 한다.

출입국 현장에서 많은 이목이 집중되는 걸그룹 멤버들은 공통적으로 데님에서 그 답을 찾는다. 스판 소재가 가미된 데님은 편안함은 물론 슬림한 다리라인을 강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데님이라 하면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스키니 진이 대표적이지만 디테일이 조금씩 다른 아이템을 통해 각자의 개성을 드러내기도 한다. 데님의 전체적인 핏만큼이나 중요한 스티치는 다양한 변신을 도와주는 디테일이다.

트루릴리젼의 2012 S/S 신제품 ‘론스타’는 여성의 라인을 더욱 돋보이게 연출하며 방랑자(Wanderer)의 감성을 그대로 담아 빈티지하고 멋스럽게 디자인되었으며, 기존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말발굽(horseshoe)을 심플하고 여성스럽게 변형시켜 색다른 느낌을 풍긴다. 브랜드 특유의 감성을 반영한 스티치는 트렌드에 따라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거듭나는 등 변모하고 있어 공항패션은 물론 리얼웨이에도 널리 활용될 전망이다.

무심한듯 시크하게… 가죽재킷

겨울 공항패션에서 많은 이들은 패딩과 같은 두꺼운 아우터 보다는 가죽 재킷으로 무심한 듯 시크한 멋을 낸다. 정석을 따르는 블랙 컬러는 물론 브라운 등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를 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스타일리시 하면서도 수수한 스타일의 두 가지 매력을 가진 가죽재킷은 자체만으로도 포인트를 줄 수 있어 화려한 치장 없이, 가벼운 셔츠나 티셔츠에만 걸쳐도 주목을 받을 수 있어 선호하는 아이템 중 하나이다.

또한, 가죽재킷은 부피가 작기 때문에 비행기 안이나 여행지에 가서도 가볍고 간편하게 휴대 할 수 있다. 한국과 비교적 기온 차이가 나는 해외를 가더라도 계절에 관계 없이 소화할 수 있는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민낯 종결자들에게도 필수인 선글라스

무대를 떠나 비행기 안에서 잠시의 휴식을 즐기는 여자 아이돌 멤버들은 민낯으로 공항에 등장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선글라스로 결점을 커버하는 것은 물론 시크함을 추구하는 영리함을 놓치지 않는 이들이 많다. 클래식한 것보다 위트 있는 디자인 등 디테일이 남다른 선글라스는 공항패션에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아이템이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바쁜 스케줄에 쫓기는 아이돌 특성상 공항에서만큼은 편안함은 물론 멋스러움까지 겸비한 패션을 선보이는 것을 볼 수 있다”며 “특히 데님은 공항에서 만나는 팬들과 수많은 기자들 사이에서도 슬림하고 길어 보이는 각선미를 뽐낼 수 있기에 스타들이 많이 선호 한다”고 전했다.

100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