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직장 여성들의 ‘新오피스룩’ 스타일

지난 21일부터 서울시가 추진 중인 ‘쿨비즈(Coolbiz) 운동’이 화제다. 에너지 절약을 위한 ‘원전 하나 줄이기’의 일환으로 여름철 공무원들의 반바지와 샌들 착용을 허용하는 쿨비즈 운동은 우리 사회의 고정관념화 된 남성 패션의 틀을 깨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 패션에도 고정관념은 존재해왔다. 바로 오피스걸들의 ‘오피스룩’이 그것. 단정한 블라우스와 재킷에 스커트나 팬츠를 착용하는 포멀한 정장차림에 하이힐을 매치하는 이 스타일은 오피스룩의 정석으로 꼽힌다.

그러나 최근엔 이런 오피스룩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새로운 ‘운도녀’ 스타일이 등장, 여성들에게 활동성과 건강을 안겨주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운도녀는 ‘운동화를 신고 출근하는 도시여자’의 줄임말로 복잡한 출퇴근길을 더욱 피곤하게 만드는 높은 굽의 구두 대신 운동화를 선택한 오피스걸들을 일컫는 신조어다. 보기에는 예쁘지만 실생활에서 많은 불편함을 초래하는 하이힐을 과감히 포기하고 운동화로 활동성과 발건강을 챙기는 전문직 여성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新 오피스룩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믹스매치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운동화와 기존 오피스룩의 조화를 이뤄내는 것. 신세대 오피스걸들이 선호하는 운동화는 스니커즈와 러닝화다. 개성을 살리려주면서도 정장과 매치가 잘 돼 최근 인기 급상승중이다. 라푸마(Lafuma)의 러닝화나 뉴발란스의 러닝화 등은 세련된 디자인에 기능성까지 갖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운동화와 잘 어울리는 세미 오피스룩도 주목받고 있다. 너무 격식을 차린 블라우스와 펜슬스커트보다는 깔끔한 체크셔츠와 반바지, 피케셔츠와 롱 원피스 등이 바로 그 것.

헤지스 레이디스(HAZZYS LADIES)의 피케셔츠와 피케원피스는 깔끔한 색상과 심플한 디자인으로 활동적이면서도 세련된 감각을 뽐낼 수 있을뿐더러 카디건이나 재킷으로 색다른 느낌을 자아내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화려한 플라워 프린트나 스트라이프 원피스도 운도녀들에게는 환영받는 스타일로 출퇴근길에는 운동화나 플랫슈즈와 매치하고, 중요한 업무상의 자리에서는 잠깐 하이힐로 갈아 신어도 손색없는 스타일을 선보일 수 있다.

헤지스 레이디스 마케팅 담당자는 “여성들 사이에서 운동화가 인기를 끌면서 그에 어울리는 피케티셔츠와 원피스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했다”며 “대다수의 기업에서도 자유로운 복장을 허용하는 분위기라 향후 그 인기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1k Likes
3 Shares
0 Comments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