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신세계, 프리미엄 브랜드 ‘폴 푸아레’ 상표권 인수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이 프랑스 프리미엄 브랜드 상표권을 인수하며 글로벌 브랜드 사업에 나선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프랑스 프리미엄 브랜드 ‘폴 푸아레(Paul Poiret)’의 상표권을 프리미엄 브랜드 상표권 매매 전문 회사인 루바니스(Luvanis)로부터 인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유럽을 포함한 아시아, 미국 등에 있는 ‘폴 푸아레’의 모든 상표권을 확보한다.

‘폴 푸아레’는 1904년 프랑스 패션 디자이너 폴 푸아레에 의해 탄생한 브랜드로 샤넬과 함께 1900년대 초를 풍미했던 패션 아이콘이다. 패션의 왕(King of Fashion), 모더니즘의 선구자로 유명했던 폴 푸아레를 오마주(디자이너 업적과 재능에 대한 경의를 담아 모방하는 일) 하거나 그의 디자인을 재해석한 패션쇼가 지속적으로 열리며 현재까지도 패션계에 대단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신세계 인터내셔날 관계자는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 개발을 준비해오다 폴 푸아레의 헤리티지와 영향력에 감명을 받아 상표권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이번 인수는 기존에 진행하던 해외 브랜드 수입 방식이 아닌 자체 브랜드 운영을 통해서 전개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패션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향수를 생산했던 폴 푸아레의 정신을 이어받아 향수 사업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폴 푸아레의 아카이브를 바탕으로 유명 향수 제조사와 함께 브랜드 인기 제품을 새롭게 출시하고 이후 화장품, 잡화, 패션까지 점진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최홍성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는 “이번 인수를 통해 폴 푸아레를 프랑스 고유의 감성을 지닌 프리미엄 브랜드로 부활시킬 것”이라며 “또한 폴 푸아레의 헤리티지를 이어가기 위해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178 Likes
5 Shares
0 Comment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