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TV스타일]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시크한 오피스룩 선보여

배우 황정음이 시크한 오피스룩을 선보였다.

MBC 월화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 황정음은 어린 시절 예쁜 외모에서 역변한 모습으로 일명 ‘폭탄녀’ 김혜진 역을 맡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그녀는 예뻤다’ 10회에서 황정음은 화이트 블라우스에 체크무늬가 돋보이는 그레이 컬러의 재킷을 매치해 여성스러우면서도 트렌디한 오피스룩을 선보였다. 여기에 레드 컬러의 스트랩이 돋보이는 크로스백과 블랙 타이를 포인트로 가미해 도회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황정음이 선택한 재킷은 여성복 브랜드 셀러비(CELEBEE)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오버사이즈 실루엣에 버클 장식이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한편 셀러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92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