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노나곤, 한중일 주요 백화점 팝업 랠리

글로벌 브랜드 ‘노나곤(NONAGON)’이 고객몰이에 나섰다.

삼성물산 패션부문과 YG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설립한 ‘네추럴나인’의 글로벌 영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노나곤’이 22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서울 압구정동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4층에서 팝업 스토어를 연다고 26일 밝혔다.

국내에서 4번째로 열린 ‘노나곤’ 팝업 스토어는 지난 주말간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고객들이 몰렸다. 특히 대표 상품인 보머 재킷(항공 점퍼)과 백팩의 경우는 준비된 상품이 거의 다 소진되는 등 판매율이 높았다.

지난 2014년 9월 처음으로 갤러리아 백화점에 팝업 스토어를 열어 3일만에 완판하며 저력을 보여준 이후 글로벌 고객은 물론 국내 고객을 위해 팝업 스토어를 연이어 여는 등 성공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노나곤은 ‘캠프 서커스(Camp Circus)’에서 영감을 얻은 2016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팝업 스토어를 통해 선보였다. 군대 캠프와 서커스에서 공통적으로 보여지는 유목적인 라이프 스타일에서 발견한 밀리터리 무드, 별 모티브, 고대 서커스의 프릭 쇼(Freak Show; 기형인 사람이나 동물을 보여주는 쇼) 등 서커스의 다양한 요소에서 모티브를 얻어 아이템으로 제작했다.

특히 별 모티브에서 영감을 얻은 MA-1(항공)점퍼와 로마자 9(IX)를 타이포 그래픽으로 포인트를 준 스웻 셔츠, 팬츠, 스냅백, 백팩 등을 선보였다. 또 독자적으로 개발한 패턴과 컬러의 조합으로 완성한 여성복 점퍼, 데님 베스트 등 노나곤만의 독창적이고 개성있는 아이템도 내놨다.

‘노나곤’은 현재 편집매장인 아이티(I.T) 베이징 마켓, 아이티 상하이 씨틱 스퀘어(Citic Square), 아이티 홍콩 랜드마크에서 팝업 스토어를 열었고 내달 2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브랜드라는 명성에 맞게 내달 15일부터 23일까지는 일본 한큐 멘즈 도쿄, 오사카에서 팝업 스토어를 열고 3월에는 일본 한큐 우먼즈 오사카, 5월에는 일본 신주쿠 이세탄 백화점에서 팝업 스토어를 오픈 하는 등 팝업 스토어 랠리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노나곤은 2월말 일본 전용 온라인몰도 오픈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9월 한큐 도쿄와 오사카 팝업 스토어 오픈 시 일본 고객들이 줄을 서서 구매하는 진풍경이 연출된 것을 고려해 전격적으로 진행하게 됐다.

네추럴나인 관계자는 “K-한류가 전세계를 물들이는 가운데 독창적인 디자인과 컨셉의 ‘노나곤’이 지속적으로 인지도를 확대해 가고 있다”며 “아시아는 물론 북미, 유럽 등에서 지속적인 러브콜이 오고 있는 상황이라 팝업 스토어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69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