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프랑스 국민 신발 브랜드 ‘벤시몽’ 국내 진출

프랑스 국민 신발 브랜드 ‘벤시몽’이 국내 시장에 진출한다.

LG패션(대표 구본걸)은 프랑스의 ‘ICD BENSIMON’사와 ‘벤시몽’ 성인화에 관한 국내 독점수입 영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벤시몽은 캐주얼 스니커즈를 주력 아이템으로 하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국민 브랜드 중 하나다. 1970년에 프랑스 태생의 ‘세흐쥬 벤시몽’이 론칭해 약 40년 간 전 세계 50여 개국에 신발을 비롯 의류, 액세서리, 홈웨어 등 라이프스타일과 관련된 다양한 제품을 취급해왔다. 특히 올해 초엔 파리에 벤시몽 갤러리(B. Gallery)를 오픈하며 문화 사업을 시작했다.

20130314_bensimon그 중 벤시몽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테니스(TENNIS)’는 프랑스에선 “벤시몽과 함께 자라난다” 는 말이 있을 정도로 널리 알려진 국민 신발이다. 테니스는 심플한 디자인에 20가지가 넘는 컬러와 톡톡 튀는 디자인의 프린트가 매력적이다. 특히 재활용이 가능한 천연소재로 제품을 제작해 벤시몽이 추구하는 브랜드의 가치 중 하나인 친환경을 최대한 반영했다.

또한 벤시몽은 천연 염색 기법을 활용한 워싱 기술로, 같은 디자인이라도 색상의 차이가 생겨 세상에 하나뿐인 신발을 만드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때문에 개성 있는 옷차림으로 늘 주목 받는 나탈리 포트먼, 줄리아 로버츠, 제인 버킨, 장윤주, 정재형, 정우성 등 국내외 셀러브리티들이 즐겨 찾는다.

LG패션 수입사업부 오원만 상무는 “벤시몽은 개성있는 디자인, 친환경성, 합리적인 가격 등 최근 가치소비를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기호를 충족시킬 최적의 브랜드”라며 “향후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해가는 브랜드로서 의류 및 액세서리까지 범주를 확대해 벤시몽의 더 다양한 제품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벤시몽은 이달 셋째 주부터 LG패션에서 운영하는 편집매장인 라움 에디션, 백화점, 헌터 매장 그리고 가로수길의 어라운드 더 코너 등을 중심으로 유통전략을 구사할 계획이다.

7 Likes
5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