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크리스찬 루부탱, 첫 번째 단독 ‘플래그십 부티크’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이 전개하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이 국내 진출 약 5년 만에 첫 번째 단독 플래그십 부티크를 오픈했다.

지난 1월 청담동에 문을 연 크리스찬 루부탱 플래그십 부티크는 총 3층 규모로 1~2층은 여성용 슈즈와 백, 지하 1층은 남성용 슈즈와 백, 액세서리 등을 판매한다. 이번 플래그십 부티크 오픈을 통해 슈즈부터 백, 작은 소품까지 전체 남녀 컬렉션을 한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크리스찬 루부탱 플래그십 부티크는 독특한 외관으로 오픈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뉴욕의 유명 건축 회사 212 BOX(투원투 박스)가 디자인한 파사드는 38개국의 각종 문자와 꽃, 토종 새 등에서 영감을 받았다. 다양한 모티브가 그려진 외관 타일은 자체에서 빛이 나오는 코드 박스 타일을 사용해 역광의 조명이 비치는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브랜드 특유의 홍창을 표현한 레드 컬러를 곳곳에 사용해 포인트를 더했다.

내부 인테리어 또한 독특하다. 여성 제품을 선보이는 1~2층은 미국의 유명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Frank Lloyd Wright)의 집에서 영감을 얻은 붉은색의 가죽 타일을 비롯한 다양한 디자인적 요소가 가득하며, 남성 제품을 선보이는 지하 1층은 스터드 장식과 남성 타투를 모티브로 꾸며졌다.

이번에 오픈한 플래그십 부티크에서는 크리스찬 루부탱 2016 S/S 컬렉션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남성 컬렉션은 브랜드 특유의 실버 스터드가 적용된 클래식한 남성용 로퍼부터 커플 아이템으로 제격인 문장 자수 장식의 라페루즈(Laperouse)와 라페루자 (Laperouza) 등을 선보인다.

기존 백화점 매장을 통해 선보이던 여성 컬렉션도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졌다. 3D 가죽 꽃 장식과 크리스털, 진주 장식이 돋보이는 하 와이 루나(Ha Why Luna) 힐을 비롯해 무릎까지 스프링을 신은 듯한 독특한 느낌의 니하이 레이스업 샌들 아마줄라(Amazoula)가 브랜드의 매력을 여지없이 드러낸다.

이외에도 모든 핸드백 컬렉션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시즌 새롭게 출시된 팔로마(Paloma)와 베스트셀러인 스위티 채러티(Sweety Charity)는 새로운 형태의 리본과 글리터 장식으로 업그레이드돼 출시된다.

크리스찬 루부탱 관계자는 “국내 진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독 매장인 만큼 브랜드의 모든 매력을 집약해 보여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며 “전 세계 단 하나뿐인 독특한 파사드와 그간 국내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더욱 다양해진 컬렉션으로 소비자들을 사로잡겠다”고 전했다.

한편 크리스찬 루부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38 Likes
6 Shares
0 Comments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