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현대백화점, 경마공원‧세텍서 총 400억 규모 출장세일

현대백화점이 소비심리를 살리기 위한 올해 첫 대규모 출장세일에 나선다.

작년 11월 코엑스(COEX) 전시관에서 진행한 첫 출장세일에 이은 현대백화점의 2번째 대규모 출장 세일이다. 이번 행사는 1차와 2차 두 번에 걸쳐 진행되며 행사 총 물량은 400억 규모다.

현대백화점은 1차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렛츠런파크 서울’(舊 과천 경마공원)내 중문광장에서 ‘서프라이즈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총 2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며 준비된 물량은 200억원 규모다. 행사장은 4,958㎡(약 1,500여평) 규모로 기존 백화점 대행사장의 10배 정도의 규모이다.

현대백화점은 1차 출장판매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으로 직접 찾아간 것이 특징이다며 소비심리를 살리기 위해 다소 위축됐었던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주말 기준으로 렛츠런파크의 방문고객은 약 9만명에 달하고 주변 서울대공원, 서울랜드, 국립현대미술관 등을 다 합치면 약 30만명 이상의 가족단위 고객들이 방문한다.

지하철 4호선 경마공원역에서 행사장으로 바로 연결되어 있어 과천·의왕뿐만 아니라 서울 강남구, 관악구, 서초구에서도 접근성이 뛰어나다.

1차 행사에서는 봄나들이를 나온 가족단위 고객들을 위해 아웃도어·골프·아웃도어 등 의류 패션중심의 상품을 판매한다. 행사 기간 동안 브랜드별 재고 및 이월 상품을 평균적으로 정상가 대비 50% 할인 판매하며 특히 일부 품목은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특히 가족 고객들이 주로 찾는 아웃도어·스포츠·아동복만 100억 규모로 준비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라푸마 티셔츠 3만9천원, 컬럼비아 티셔츠 3만4천원, 몽벨 티셔츠 2만9천원 등이며 가족 단위 나들이 고객을 위해 속초 춘옥씨앗 강정(2만원), 크리스피 도넛(1만2천원) 등 다양한 먹거리도 준비했다.

2차 행사는 대치동 SETEC 전시관에서 4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7일간 진행한다. 규모, 참여 브랜드, 물량은 1차 행사와 동일하다.

SETEC 1 ~ 2 전시관에서 진행되는 2차 행사에서는 혼수·이사철을 앞두고 1,652㎡(약 500여평) 규모의 리빙관을 만들어 가전·가구 상품을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상품군별 할인율은 가전 10~30%, 가구 10~50%, 식기 10~60% 등이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실장은 “가족 단위 고객들이 많이 찾는 상품군의 할인율을 높이는 등 차별화된 행사 기획을 통해 협력사 재고 부담 해소하고 내수 활성화를 위해 파격적인 할인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108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