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로만손, ‘제이에스티나’로 사명 변경

국내 시계 제조업체인 로만손(대표 김기석)이 사명을 ‘제이에스티나’로 변경한다.

로만손은 지난 15일 상호를 변경하기 위해 임시주주총회를 내달 31일 개최한다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시스템에 공시했다.

1988년 설립된 로만손은 시계 전문 브랜드로 시작해 2003년 주얼리 브랜드 ‘제이에스티나’를 출범시킨 후 핸드백, 화장품, 향수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왔다.

특히 제이에스티나는 배우 송혜교, 전 피겨스케이트선수 김연아를 브랜드 모델로 기용하며 인지도를 넓혀왔다. 론칭 4년만에 주얼리 매출이 시계 매출을 앞지르기 시작해 현재 로만손의 전체 매출 90% 가량을 제이에스티나가 차지하고 있다.

로만손의 이번 사명 변경은 주얼리가 시계 사업보다 매출의 비중이 더 높을뿐 아니라 브랜드 인지도 역시 제이에스티나가 크기 때문이라고 풀이된다. 또한 제이에스티나 사업 다각화에 따른 패션사업의 높은 발전 가능성도 여겨지고 있다.

524 Likes
3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