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스포츠‧아웃도어 업계 ′무봉제′에 빠지다

무봉제

현대판 천의무봉(天衣無縫)이라고 불리는 무봉제(Seamless, 심리스) 제품이 인기다.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옷의 절개면이 피부에 닿지 않아 착용감과 핏감이 뛰어난 무봉제 제품이 스포츠‧아웃도어 업계에서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무봉제 방식은 절개면이나 봉제선이 없어 피부 쓸림 등이 없고 착용감과 활동성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초음파로 원단을 컷팅한 후 웰딩 테이프를 덧대거나, 한 장씩 실로 짜서 옷을 만드는 방식 등이 있다.

스포츠 브랜드 엠리밋은 초음파를 활용한 무봉제 기술을 적용한 울트라소닉 라운드 티셔츠를 출시했다. 초음파로 원단의 단면을 컷팅하고 동시에 접착한 후 이음 부위에 웰딩 테이프를 덧대어 절개면이 보이지 않는 ‘울트라소닉(Ultrasonic’) 방식을 적용해 착용감이 우수하고 활동성이 뛰어난 제품이다.

절개면이 피부에 닿거나 보이지 않아 착용 시 핏감이 뛰어나고 몸의 라인을 슬림하게 잡아준다. 암홀 부분에 통기성이 좋은 메쉬 소재를 적용하여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도 쾌적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는 무봉제 ‘웰딩’ 기법을 적용한 ‘2016 래쉬가드 컬렉션’을 출시했다. 무봉제 웰딩 기법 외에도 인체공학적 패턴 설계와 스트레치성이 뛰어난 트리코트 소재를 사용해 큰 움직임에도 편안한 착용감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빠르게 수분을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소재를 사용해 체온 유지에 도움을 주며 UV차단 기능을 갖춰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철저히 보호한다.

프리미엄 스포츠 브랜드 데상트는 무봉제 기법이 적용된 러닝화 블레이즈 플러스를 출시했다. 신발의 전면부에 무봉제 기법을 통해 최적의 착화감을 제공하며, 좌우 측면 서포트 기능이 설계된 측면 디자인과 뒤꿈치의 힐 카운터가 발의 좌 우 뒷면 모두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준다. 발 측면과 아웃솔에 연결된 생크(SHANK)를 통해 발 뒤틀림까지 막아주어 러너들의 흔들림 없는 러닝을 돕는다.

아웃도어 브랜드 살레와는 기능성 울 소재 티셔츠 ‘파네스울’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두 개의 원단 면을 초음파로 녹여 접합하는 ‘하이퍼플랫’ 공법을 적용했으며 일반 봉제와 달리 시접 없이 무봉제 접착해 몸에 맞닿는 마찰을 최소화해 착용감을 편안하게 핏을 매끄럽도록 했다.

노스페이스 ‘쿨 브리즈 폴로’는 청량감과 함께 무봉제(웰딩, Welding) 기법을 부분 적용해 뛰어난 활동성과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정재화 엠리밋 기획총괄 상무는 “일상에서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활동성과 착용감이 뛰어난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무봉제 기법은 절개선이 없어 활동하기가 편리하고 핏감이 좋아 다양한 관련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고 말했다.

833 Likes
3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