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동대문 쇼룸 ‘차오름’, 맥스타일과 상생 전략 MOU 체결

동대문은 물론 서울시 소재의 기존 및 신진 디자이너와 상인들의 일자리 창출과 판로 확대를 위한 상생 전략이 마련됐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의 쇼룸 ‘차오름(CHAOROOM)’ 운영사인 러블리어반(대표 이석기)은 최근 유통별도 법인인 케이비즈플랫폼(대표 박민범)을 설립하고 국내외에 ‘차오름’ 유통망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비즈니스에 돌입했다.

그 첫 업무로 오는 8월 중순 리뉴얼 오픈하는 동대문 ‘M?’(옛 맥스타일) 쇼핑몰에 ‘차오름관’을 개설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지난 5월 31일 체결했다. 맥스타일관리단 대표와 임원진, ‘차오름’ 운영사 대표와 관계자, 케이비즈플랫폼 대표와 실무 책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대문 옛 맥스타일 상가 8층에서 MOU를 맺고 향후 상호 긴밀한 협조 체제하에 상생을 위한 다방면의 전략을 펼쳐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정순 맥스타일관리 대표와 박민범 케이비즈플랫폼 대표는 구 맥스타일 상가 7~8층 4000㎡(약 1200평)에 ‘차오름관’을 개설하는 것에 대해 기본적으로 합의하고 M와 ‘차오름’간 상호 시너지 창출과 윈윈을 위해 협력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이정순 맥스타일관리 대표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M?’가 동대문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동대문을 대표하는 상가로서의 장점을 극대화하겠지만 한편으로는 전혀 동대문스럽지 않은 쇼핑몰로 국내는 물론 중국과 중화권 동남아 등으로 판로를 확대해 나가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기 ‘차오름’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차오름’의 판로가 크게 확대될 것”이라며 “‘차오름’에 참여한 600여개 브랜드들의 판매처가 늘어남으로써 동대문 상인들은 물론 기존 및 신진 디자이너들에게 국내와 글로벌로 나가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8월 중순 리뉴얼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는 ‘M?’은 탈(脫) 동대문을 선언하고 그 동안 동대문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K-패션 비즈니스 플랫폼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단품 위주의 젊은 도매 상가를 지향하면서도 라이프스타일을 가미한 도소매 병행으로 차별화 숍을 조성하고 온라인몰로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상인들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특히 홈페이지 제작 및 관리 등은 물론 아마존, 이베이 등 글로벌 e-커머스 진출을 위한 교육장과 촬영 스튜디오를 마련하고 국내외 온라인몰 운영 전반을 위한 촬영, 마케팅, 관리 등에 대한 전문가 교육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여기에 한층 업그레이드 된 동영상 지원 O2O 시스템과 원스톱 물류 서비스를 위한 기반 시스템을 지하층에 완비해 상인들은 장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박민범 케이비즈플랫폼 사장은 “의류 중심의 도매몰로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한편 뷰티와 F&B, 홈데코, 식자재 등이 가미된 라이프스타일 지향의 원스톱몰로 차별화 할 것”이라며 “특히 동영상과 이미지 컷을 활용한 O2O 공동 온라인과 모바일몰을 운영해 동대문 최강의 온라인 기반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단일 포스가 설치된 공동관 운영을 통해 인건비와 관리비를 줄이는 것은 물론 기본 보증금과 임대료도 동대문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최저 수준의 저렴한 부동산 임대 조건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부동산 논리가 아니라 진정한 유통 채널로의 비즈니스 수익 창출을 위해 디자이너와 상인들을 위한 지원책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특히 향후 중국 등 중화권 진출을 적극 돕고 향후 개별 브랜딩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친구 같은 파트너십을 발휘해 가치 있는 쇼핑몰 ‘M? 차오름관’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280 Likes
6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