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버버리, 서울 플래그십에서 바로 만나다

영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브랜드 버버리(Burberry)가 지난 19일 런던패션위크를 통해 9월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은 파격적인 디자인 변신과 함께 ‘SEE NOW BUY NOW’ 방식이 처음 도입되는 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는 전 세계에 있는 고객들이 쇼가 끝난 직후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설계한 포맷으로 덕분에 현재 서울 플래그십에서도 이번 9월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크리스토퍼 베일리(Christopher Bailey) 최고경영자는 “오늘의 쇼는 굉장히 특별한 순간이었다. 이번 컬렉션은 고객들에게 더욱 가까이 가기 위해 고안된 중요한 변화였다. 컬렉션은 버지니아 울프의 소설 ‘올란도’에서 영향을 받은 옛날 영국 역사로의 러브레터였다. 또한 뉴 크래프트 맨(The New Craftsmen)과의 멋진 파트너십을 기념하는 자리로 ‘메이커스 하우스’의 브리티시 헤리티지 디자인과 흥미로운 창작물들, 그리고 혁신적이며 영감이 가득한 공예작품들을 선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버버리 9월 컬렉션에는 배우 전도연을 비롯해 카라 델레바인, 니콜라스 홀트, 알렉사 청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60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