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정구호 디자이너, 휠라코리아 떠난다

정구호 디자이너

정구호 디자이너가 1년 4개월만에 휠라코리아를 떠난다.

휠라코리아(대표 윤윤수, 김진면)는 지난해 5월 영입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부사장인 정구호 디자이너와 9월 30일부로 계약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정구호 디자이너는 휠라코리아에서 약 세 시즌 동안 있으면서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의 ‘스타일리시 퍼포먼스’ 리뉴얼에 따른 디자인 방향성과 브랜드 재정비의 기틀 마련에 기여했다.

실제 휠라코리아는 지난 F/W 시즌부터 정구호 디자이너의 제안이 반영된 제품들을 일부 출시했다. 또한 올 S/S 시즌에는 기존 휠라 디자인에서 탈피한 제품을 선보여 주목 받은 바 있다.

특히 정구호 디자이너는 휠라 고유의 헤리티지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신규 브랜드 휠라 오리지날레(FILA ORIGINALE)의 젊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담당했다.

정구호 디자이너는 “오랜 전통과 역사를 가진 브랜드 휠라에 합류해 브랜드 재도약을 위한 발판 마련에 온 역량을 발휘할 수 있어서 자긍심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새로운 휠라를 만드는데 일조한 정구호 부사장과의 인연과 역할에 감사를 표한다”며 “정 부사장이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만큼 향후 여러 창작활동을 통해 그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만나볼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정구호 디자이너는 현재 2017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을 맡고 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연출직에는 사퇴했다.

333 Likes
3 Shares
0 Comment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