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스튜디오 톰보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단독 매장 오픈

지난 8월 새로운 이름으로 출발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를 서울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신세계톰보이(대표 고광후)에서 운영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는 4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단독 매장을 오픈한다.

스튜디오 톰보이 신세계 강남점은 서울 지역에 오픈하는 첫 번째 매장이자 전국적으로 세 번째 매장이다. 브랜드 리뉴얼 이후 지난 8월과 9월에 신세계백화점 김해점과 스타필드 하남점에 각각 매장을 오픈한 바 있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서울 지역 핵심 상권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입점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브랜드의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1977년 설립된 여성복 톰보이는 지난 8월 브랜드 론칭 40주년을 앞두고 브랜드를 ‘스튜디오 톰보이’로 전면 리뉴얼 했다. 브랜드 헤리티지는 그대로 유지한 채 로고부터 브랜드 컨셉, 제품 라인, 매장 인테리어, 광고캠페인 등 모든 것을 재정비했으며 상품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해 총 다섯 개 라인으로 세분화 했다.

여성스러움과 포멀함을 강조한 최상위 상품군 ‘아틀리에 라인’, 기존 톰보이의 인기 디자인을 이어 받아 브랜드의 강한 개성을 보여주는 ‘스튜디오 라인’, 편안한 라운지웨어 ‘에센셜 라인’, 가방과 주얼리를 선보이는 ‘액세서리 라인’, 4세~8세 남아와 여아를 위한 ‘키즈 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특히 액세서리 라인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신규 가방 브랜드를 론칭하기 위해 영입한 석정혜 상무가 디자인 한 가방과 스톡홀름의 주얼리 디자이너 조현정 작가와 협업한 제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스튜디오 톰보이 신세계 강남점은 브랜드의 정체성을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인테리어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영국 왕립 건축가이자 세계 최초의 민간 우주정거장 건설을 총 지휘한 세계 건축 디자인계의 차세대 리더 백준범 건축가가 브랜드의 철학을 담아 설계했다.

제품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50여 평 공간 전체를 화이트 컬러로 하고 다섯 가지 제품 라인이 각각 잘 드러날 수 있도록 매장 중앙에 곡선의 프레임과 조명을 설치했다.

심플하고 현대적인 백준범 건축가의 작품이 스튜디오 톰보이의 브랜드 컨셉과 잘 어우러져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개성 강한 매장을 완성했다.

정해정 스튜디오 톰보이 마케팅 담당 과장은 “신세계 강남점 매장은 스튜디오 톰보이가 보여주고자 하는 브랜드의 정체성을 가장 잘 표현한 곳”이라며 “매장에 방문하면 과거의 톰보이가 얼마나 변화했고 발전했는지 실감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393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