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CJ오쇼핑, 3분기 영업이익 270억…전년비 28.1%↑

CJ오쇼핑의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28.1% 증가한 27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수익성 위주의 상품 포트폴리오 구성과 모바일 마케팅 비용 효율화의 결과로 풀이된다. 취급고는 전년 대비 7.8% 증가한 7,728억원을 기록했고 매출액은 0.4% 감소한 2,579억원으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부터 상품 포트폴리오를 꾸준히 정비하고 있는 CJ오쇼핑은 상품마진 개선 및 효율적 비용 집행을 통해 4분기 연속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CJ오쇼핑이 ‘글로벌 머천다이징 컴퍼니’로 성장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핵심 부문인 ‘TV상품’이 전년 대비 10%의 큰 성장을 보였다.

이는 패션 비중을 일부 줄이고 이미용품과 건강식품은 확대 편성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3분기에 판매 호조를 보인 브랜드로는 베라왕(패션), 풋사과다이어트(건강식품), A.H.C.(이미용품), 내셔널지오그래픽(잡화), 한샘(인테리어), 김나운더키친(식품) 등이 있다.

e커머스 부문의 경우 지난해부터 진행해 온 수익성 우선 전략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으며 추석 상품 영업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14.1%의 외형 성장도 이루어냈다. 모바일 채널 부문은 3분기 취급고 2,03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6.4% 성장했다.

특히 eTV 매출의 확대도 e커머스 부문의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eTV는 TV상품을 PC, 모바일 등 e커머스 채널을 통해 판매하는 방식으로 지난 9월에는 eTV취급고가 전년대비 40% 넘게 성장하기도 했다.

한편 CJ오쇼핑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해외 사업장에 대한 지분법 적용 투자주식 손상차손 183억 원 등이 반영돼 69억원을 기록했다.

강철구 CJ오쇼핑 경영지원실 상무는 이번 실적에 대해 “지난해부터 추진해 오고 있는 수익성 강화를 위한 사업체질 개선이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4분기에도 TV상품의 경쟁력 강화, 사업구조 개선 및 다각화를 통해 성숙기에 접어든 홈쇼핑 시장에서 차별화 된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85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