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CJ오쇼핑, 62년 전통 프랑스 여성복 ‘까사렐’ 단독 론칭

CJ오쇼핑이 62년 전통의 프랑스 여성복 브랜드 ’까사렐(CACHAREL)’과 단독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로맨틱 여성복 전문 브랜드를 선보인다.

앞으로 까사렐은 ‘꽃과 새, 향기’ 세 가지를 모티브로 옷을 통해 일상의 즐거움을 더하는 로맨틱한 패션을 주로 선보인다. 최근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패션에서 화려하고 로맨틱한 스타일이 선호되는 트렌드와도 딱 맞아떨어진다는 평가다.

까사렐은 프랑스 출신 장 부스케(Jean Bousquet)가 낭만적인 아름다움과 여성의 주체성을 주제로 1958년 론칭한 프랑스 대표 여성복 브랜드이다. 향수로도 유명한 까사렐은 패션 상품까지 확대해 선보이고 있고 국내에서는 3050 여성들에게 인지도가 높다.

까사렐의 첫 상품은 오는 3월 6일 오전 10시 20분에 CJ오쇼핑 까사렐 특별 방송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날 임세영 쇼호스트가 대표 쇼호스트로 나서 까사렐의 첫 론칭 방송을 진행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그니처 실크 100 원피스’, ‘실크 블렌디드 가디건 세트’ 그리고 ‘플레어 트렌치코트’ 등을 소개한다.

먼저, ‘실크 100% 시그니쳐 원피스’는 론칭 시즌에만 선보이는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까사렐의 시즌 테마인 팬지 꽃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실크 100% 원피스다. 실크가 주는 고급스러운 광택과 유려한 곡선으로 옷을 입은 사람을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매직템이다. 탈부착 되는 리본 스카프가 있어 다양한 스타일로도 연출할 수 있다.

이어 선보이는 ‘플레어 트렌치코트’는 까사렐이 추구하는 여성스러움을 상징적으로 표현해 낸 제품이다. 무릎을 덮는 기장에 드라마틱하게 퍼지는 A라인 실루엣이 마치 드레스를 입은 신부를 연상케 한다. 면 소재 기반에 T400원단을 조합하여 슬림하지만 신축성 있게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실크 블렌디드 니트 가디건 세트’는 자연 100% 소재인 실크, 모달, 면을 황금비율로 조합하여 만든 것으로 고급스러운 실크의 광택과 함께 모달과 면이 주는 부드럽고 쾌적한 감촉을 느낄 수 있다. 퍼프 소매와 탈부착이 가능한 오간자와 니트 러플카라로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한 니트 트윈세트다.

32 Likes
6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