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스튜디오 톰보이, 베스트셀러 제품 한정판 재출시

10년 전 패션을 소환합니다! 패션업계에 레트로 열풍이 거세지자 과거 브랜드의 인기를 주도했던 히트 제품을 재출시하는 브랜드가 등장했다.

국내 최장수 여성복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브랜드 론칭 45주년을 맞아 지난 10년 간 고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제품 10개를 선정해 제작한 ‘리컬렉션(RE-COLLECTION)’을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제품 당 45장씩만 한정 제작되며 이달 16일까지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체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에서 단독 판매한다.

1977년 설립된 스튜디오 톰보이는 매년 수백 개의 브랜드가 생기고 사라지는 치열한 패션 시장에서 45년 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국내 1세대 여성복 브랜드다. 2010년 실적 악화와 부도로 인해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 했지만 2011년 신세계인터내셔날에 인수된 후 재기에 성공하며 매출 1천억원대의 메가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유행을 따르기보다는 특유의 오버사이즈 핏과 감각적인 디자인, 성별이나 연령에 구애 받지 않는 스타일로 고른 연령층에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해 오픈서베이를 통해 20~40대 여성 1,2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백화점 내 14개 여성캐주얼 브랜드 중 스튜디오 톰보이가 브랜드 인지도와 선호도, 구매 의향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성의 절반 이상이 스튜디오 톰보이를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로 꼽았으며, 1년 내 제품 구매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46%를 차지할 만큼 20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다.

스튜디오 톰보이의 이번 리컬렉션은 2012년부터 2021년까지 연도별로 가장 많이 팔렸거나 화제가 됐던 제품을 기존 디자인 그대로 재현했다. 브랜드의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10년 간의 국내 여성복 트렌드 변화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2012년 브랜드 재론칭과 함께 선보였던 ‘후드디테처블 트렌치코트’는 당시 세계적인 패션 블로거 ‘줄리아 프레익스’가 입어 화제가 된 제품이다. 출시 이후 15주간 매출 1위를 기록했으며, 당시 트렌치코트에 탈부착 가능한 후드를 접목시켜 패션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불러일으켰다.

2013년 9주 연속 매출 1위였던 ‘디테처블 플랩 트렌치코트’는 업계 최초로 플랩을 탈부착 가능하게 만든 제품이다. 오늘의 스튜디오 톰보이를 있게 한 트렌치코트 디자인의 시초이자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베스트셀러 제품 중 하나다.

2014년 10주간 판매 1위를 차지했던 ‘하이넥 벌룬 오버핏 코트’는 여성들이 허리끈을 조여 입던 슬림한 코트에서 벗어나 오버사이즈핏의 코트를 입기 시작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이 제품 이후 오버사이즈핏은 스튜디오 톰보이 고유의 디자인으로 자리잡았다.

164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