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올 겨울 골프웨어 키워드는 ‘니트’

예쁘게 입고 싶은데 너무 멋 부리다 보면 추워서 고생하고 반대로 너무 두껍게 입으면 스윙이 힘들어지는 겨울. 이번 시즌 골프웨어 업계에서는 ‘니트’ 소재를 사용한 점퍼가 주요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니트 점퍼’는 스윙 시 활동성을 보장하고 보온성이 우수한 동시에 패션웨어 못지않은 캐주얼 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일상생활에서 착용하기 적합해 활용도가 높다.

벤제프’는 팔 부분에 니트 소재를 사용한 ‘소매 니트 다운 점퍼’ 시리즈로 골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팔의 움직임이 자유로워 필드에서 스윙을 할 때나 일상생활에서 모두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남성용은 일자, 격자, V자 등 팔 부분의 니트 짜임을 다양하게 섞어 직조했고, 여성용 점퍼는 몸과 팔 부분의 색상이 다른 컬러 블록 스타일로 팔은 베이지색을 사용했다.

일반 골프웨어 점퍼보다 좀 더 캐주얼한 디자인으로 일상생활에서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다.

또한 남성용은 덮개가 있는 단추형 주머니 앞에 오픈형 사이드 주머니를 하나씩 더 배치해 소지품 보관및 실용성에 중점을 두었고 여성용은 허벅지를 덮는 긴 기장과 잘록한 허리 라인, 부드러운 퍼 장식 모자로 여성스러운 디자인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와이드앵글’은 구스다운 소재와 패딩 충전재, 울 니트 소재를 혼합한 ‘하이브리드 재킷 컬렉션’을 출시했다. 하이브리드 재킷 컬렉션은 신체 곡선과 동작을 고려해 부위마다 다른 소재를 사용했다. 가슴과 등 부분은 보온성을 살린 구스다운 충전재, 어깨와 팔 부분은 고급스러운 울 소재로 제작해 가볍고 따뜻하게 착용이 가능하다. 방풍 안감으로 찬바람 차단에도 효과적이다.

여성 골퍼를 위한 하이브리드 재킷은 보온성은 물론, 슬림한 라인을 살려 여성미를 강조했다. ‘하이브리드 점퍼’는 신축성과 복원력이 우수한 저지 소재와 패딩, 니트 소재를 섞어 따뜻하고 편안한 착용감을 보장한다. 패딩 조끼와 점퍼 형태로 옷을 겹쳐 입은 레이어드 효과는 물론 분리해 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까스텔바쟉’은 기능성 니트 소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강화하도록 설계한 ‘아트 스윙다운’ 제품을 출시했다. 표면에 나노 코팅 기술을 적용해 발수, 방오, 안티필링 기능을 갖춘 기능성 니트 소재가 적용됐다. 여성용 제품은 앞판과 등판 모두 우븐 패치로 제작된 하이브리드 형태의 니트다운이다. 등판 암홀 부분에는 골조직을 가미해 편안한 활동성으로 초겨울 스윙다운으로 적합하다. 남성용은 앞, 등판 모두 가볍고 따뜻한 니트 조직을 사용해 보온성을 강화했다.

벤제프 관계자는 “프로들은 스윙에 최대한 방해받지 않고 보온성을 높이기 위해서 겨울철에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편”이라며 “골프는 비교적 긴 시간이 소요되는 스포츠로 체온 관리가 중요한데, 얇은 이너 위에 니트 소재를 사용한 점퍼를 착용하면 스윙이 자유롭고 보온성까지 유지할 수 있어 한겨울에도 편안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317 Likes
5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