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에피그램, 생활 소품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

남성 캐주얼 ‘시리즈’가 선보인 세컨 브랜드 ‘에피그램(코오롱FnC)’이 다양한 생활 소품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세 건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에피그램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가시화했다.

에피그램은 콘텐츠 창작 스튜디오 초코사이다의 피규어인 ‘더쿠’와 콜라보레이션하여 올 봄여름 시즌에는 의식주를 컨셉으로 한 더쿠 피규어 3종을, 가을겨울 시즌에는 에피그램 디자인을 접목한 스트라이프 니트웨어를 입은 더쿠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렇게 선보인 더쿠 피규어는 85%를 상회하는 판매율을 보였고 더쿠 캐릭터가 자수로 새겨진 야구모자는 약 90%의 판매율을 보이는 등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타월가게봄(TWB)’와 콜라보레이션한 ‘에피그램 스페셜 에디션’은 4개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올해 판매율이 80% 이상으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에피그램은 원목을 소재로 다양한 생활용품을 만드는 ‘GHGM(Good Hand Good Mind)의 판매처를 자처하기도 한다. 양질의 목재를 이용해 손으로 직접 제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GHGM의 상품은 접시나 도마와 같은 주방용품은 물론 생활가구, 필기구 등 사무용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박지만 에피그램 팀장은 “에피그램에서 모든 아이템을 기획하기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콜라보레이션이란 창구를 통해서 기존 에피그램 고객들에게 좀 더 풍성한 생활용품을 선보이는 계기를 마련하여 리얼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의 확고한 이미지를 다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에피그램은 현재 전국에 13개의 매장을 전개하고 있으며 내년도에도 지속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판교점과 코엑스점은 월 매출 1억을 넘었다.

307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