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리복 클래식, 80년대 클래식의 영광을 재현하다

리복 클래식

리복 클래식이 80년대 클래식 느낌의 베이직하면서도 트렌디한 스니커즈 ‘헤리티지 패키지(Heritage Package)’를 출시했다.

리복 클래식은 80년대 아카이브에서 가장 아이코닉한 프랜차이즈 모델 3종인 ▲클럽 C 85(CLUB C 85) ▲CL 레더(CL LEATHER) ▲엔피씨 2(NPC 2)를 선별해 리복 클래식만의 헤리티지 패키지를 완성했다.

리복 클래식이 선보이는 헤리티지 패키지는 심플한 디자인, 가벼운 무게와 쿠셔닝이 주는 착화감이 돋보이는 모델들로 트렌디한 올 화이트 컬러웨이에 그레이 혹은 그린 로고의 팝 컬러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80년대의 클래식 실루엣과 빈티지 무드는 과감하게 드러난 로고와 더불어 트렌디한 느낌을 제공한다.

클럽 C 85는 1985년 출시된 리복의 대표 헤리티지 코트화이다. ‘홀드 코트(HOLD COURT)’라는 슬로건과 함께 헤리티지 테니스 코트화로서 상징성을 가지며 패션 스니커즈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 해오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럽 C 85는 클래식 무드와 트렌디한 코트 실루엣이 특징으로 부드러운 프리미엄 가죽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핏을 연출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CL 레더는 리복 클래식에서 가장 독보적인 러닝화이다. 1983년 론칭 당시에도 캐주얼하면서도 패셔너블한 스타일로 큰 사랑을 받았다. CL 레더는 2013년 재론칭 이후에도 현재 유럽에서 가장 사랑받는 스니커즈로 평가 받고 있다.

엔피씨 2는 코트 안팎에서 널리 인기를 얻은 리복의 또 다른 대표적인 테니스 코트화 중 하나다. 코트 위에서의 움직임에 있어 최적화된 착화감과 특유의 세련된 실루엣으로 전세계 스트리트 패션 아이템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리복의 박성희 이사는 “리복 클래식은 앞으로 ‘헤리티지 패키지’를 브랜드의 코어 모델로 집중적으로 선보여 나갈 예정이다”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리복 클래식의 80년대 헤리티지 아이템들을 통해 자신만의 스타일리시한 올드스쿨 룩을 완성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300 Likes
4 Shares
0 Comment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