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style talk] 밝은 컬러 아우터가 대세

아우터

겨울철 스타일링의 꽃은 아우터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추운 겨울이라고 해서 무조건 어두운 무채색의 아우터만 입을 수는 없는 법. 핑크, 아이보리 등 화사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아우터를 입으면 더욱 여성스럽고 스타일리시한 겨울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이에 신원(대표 박정주)에서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씨(SI)가 겨울에 더욱 돋보이는 밝은 컬러의 아우터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 청순함 물씬~ 연핑크 코트로

밝은 컬러의 아우터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차가운 느낌이 아닌 따뜻한 느낌의 컬러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다희의 씨(SI) 화보처럼 부드러운 느낌의 파스텔 톤 핑크 컬러 코트를 입어보는 건 어떨까. 밝은 컬러지만 따스한 느낌을 줘 사랑스러우면서 계절감 있는 겨울 패션을 연출할 수 있다.

이때 이너로 핑크색과 잘 어울리는 회색 니트를 매치하면 여성스럽고 단아한 분위기를 자아내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청순한 매력을 맘껏 뽐낼 수 있다.

# 활동성에 귀여움까지 화이트 컬러 패딩

밝고 상큼한 겨울 패션을 연출하고 싶다면 퍼 트리밍이 돋보이는 패딩을 입어보자. 특히 짧은 길이감의 숏패딩은 한층 경쾌한 분위기를 고조시켜 캐주얼룩에 안성맞춤이다.

패딩 점퍼를 고를 때 컬러가 고민된다면 씨(SI) 화보 속 이다희 패션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밝은 화이트 컬러가 여러 컬러와 어울려 다양한 스타일링에 두루 매치하기 좋다. 또한 화이트 컬러 패딩을 입을 때는 이다희처럼 밝은 하늘색 컬러의 니트를 더하면 포근한 느낌까지 살릴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그가 착용한 패딩에는 허리 라인이 살짝 들어가 있어 몸매가 더욱 슬림해 보이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으니 참고하자.

씨) 관계자는 “추운 겨울, 심플한 이너에 밝은 컬러의 아우터를 입으면 어렵지 않게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선보일 수 있다”며 “화보 속 이다희처럼 화사한 컬러의 아우터로 여성스럽고 예쁜 겨울 스타일링을 연출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153 Likes
4 Shares
0 Comment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