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CJ오쇼핑, 올 봄 패션 트렌드는 ‘N.B.N.P’

봄 패션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이 올 봄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론칭하는 패션 브랜드의 신상품들을 분석해 2017년 봄 트렌드 키워드로 ‘N.B.N.P.(New Basic New Premium)’을 발표했다.

‘N.B.N.P.’는 기존의 평범함(Basic)과 가성비(Premium)와는 조금 다른 시각에서 본 트렌드를 의미한다. ‘Basic’이 누구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보편적 스타일이라면 ‘New Basic’은 기본 디자인이지만 옷의 소재를 고급화하거나 길이, 사이즈, 라인 등의 실루엣을 살짝 변형시켜 포인트를 주는 것을 말한다.

‘New Premium’은 저렴한 가격, 다구성을 통해 가성비를 높이는 기존 전략이 아닌, 한 개만 줘도 소재, 디자인 등 품질의 가치를 높여 고객들에게 프리미엄한 가치를 제공하는 트렌드를 일컫는다.

실제로 CJ오쇼핑에서 올 봄 선보이는 패션 신상품들을 살펴보면 심플한 디자인에 천연 양가죽이나 콤드 코튼 등의 소재로 고급스러움을 더하거나 원피스 밑단에 플리츠 적용, 셔츠 어깨선을 조금 낮추는 등 기본 형태에서 디자인을 조금 변형시킨 스타일이 많다.

또한 티셔츠와 팬츠 등 색상만 다른 것들을 5종 이상으로 여러 개 묶어 판매하는 기존의 방식 보다는 품질과 디자인을 좀 더 강화한 후 다른 스타일의 것들을 2~3종으로 구성해 선보이거나 셔츠와 스커트와 같이 셋업(set-up) 구성을 한 것들이 대부분이다. 아우터 제품을 제외하고는 홈쇼핑에서 쉽게 보기 어려운 1종 구성이 니트와 원피스 중심으로 출시된 것도 주목할 만하다.

CJ오쇼핑에서 올 봄 선보이는 페미닌룩 스타일의 여성복 브랜드 ‘에셀리아’,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크리스찬 라크르와’, 디자이너 감성을 담은 브랜드 ‘크리스한’에서는 모두 New Basic 스타일이 반영됐다.

‘에셀리아 스마트업 수트 세트’에 포함된 ‘노카라 재킷’은 기본 스타일이지만 카라를 없애 곡선라인의 느낌을 강조했으며 슬림한 실루엣과 힙라인을 덮는 길이로 새로움을 더했다. ‘크리스찬 라크르와 보틀넥’은 자연스러운 플레어핏이 특징이며 추가 증정되는 스카프로 포인트를 줄 수 있도록 했다. ‘크리스한 린넨재킷’도 기본 디자인에 올해 트렌드 컬러인 블루, 핑크를 사용해 색감을 부각시켰다.

컨템포러리 럭셔리 브랜드 ‘살라얀’, 일본 여성 고급 패션 브랜드 ‘에바큐브’, 뉴욕과 LA 편집샵 입점 브랜드 ‘룬(LUNE)’은 다구성 보다는 품질을 높여 꼭 필요한 것만 주는 ‘New Premium’ 트렌드를 따랐다. ‘살라얀 니트앙상블과 홀가먼트 풀오버’, ‘에바큐브 풀오버’, ‘룬 플리츠 원피스’ 모두 1종 혹은 2종 구성으로 품질과 디자인을 통해 가치를 제공하며 가성비를 높인 제품들이다.

특히 ‘살라얀 풀오버’에는 고급 생산 방식인 ‘홀가먼트 기법’을 적용해 품질에 더욱 신경 썼다. ‘홀가먼트 기법’은 니트를 앞판, 뒷판, 소매 등으로 별도 편직해 봉제하는 일반적인 생산방식과 달리, 옷 한 벌을 통째로 짜는 무봉제 기법으로 옷 한 벌을 편직하는 데에만 한 시간 이상 소요된다. 봉제선이 없기 때문에 착용감이 매우 편하고 자연스러운 실루엣이 나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올 봄에는 남성 상품의 론칭도 많다. 남성 전용 브랜드로는 트래디셔널 비즈니스 캐주얼인 ‘다니엘 크레뮤’가 트렌치코트, 재킷, 팬츠를 출시했고, ‘앤드류마크’, ‘까레라’, ‘후부’ 브랜드에서도 남성들을 위한 봄 신상품을 론칭할 예정이다.

가방, 신발 등 잡화에서도 ‘N.B.N.P.’ 트렌드를 엿볼 수 있다. 스타일리스트 브랜드로 유명한 ‘바사’의 제니백은 깔끔한 디자인에 엠보싱 느낌의 슈렁큰 가죽을 사용해 멋스러움을 더했다. 이태리 브랜드 ‘클라우디아’의 뱀부백은 자연 소재인 뱀부와 질 좋은 가죽을 과하지 않게 조화시켜 디자인했고 ‘비이지이’의 토트백도 아무 무늬 없는 기본 색상에 리본 참장식으로 포인트만 넣어줬다. 이 외에 ‘이사벨라G’의 셔링 플랫, ‘크루셜’의 아가페 스니커즈, ‘불박서’의 에어롭 스니커즈 등 다양한 신발 브랜드들도 선보인다.

CJ오쇼핑 스타일1사업부의 조일현 사업부장은 “CJ오쇼핑은 최신 패션 트렌드를 상품에 반영하기 위해 론칭 3개월 전 기획하는 ‘근접기획’ 비중을 점점 늘려나가고 있다”며 “최근 홈쇼핑 패션 상품들을 보면 이제는 홈쇼핑이 트렌드 팔로워가 아닌 패션 업계와 트렌드를 함께 리딩하며 고객들에게 최신 트렌드를 먼저 제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565 Likes
4 Shares
0 Comments

패션서울 편집부

press@fashionseoul.com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