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11번가 셀러존, 누적 교육생 13만명 돌파

11번가SK플래닛(사장 서성원) 11번가에서 운영하는 판매자 무료 교육 지원센터 ‘셀러존’이 18일 기준 누적 교육생 13만명∙ 누적 교육 수 5500회를 돌파했다. 2008년 2월 판매자 지원서비스를 시작한 지 9년 8개월만의 성과다.

SK플래닛은 지난 1년간(16년 10월~17년 9월) 교육에 참여한 판매자의 95%가 11번가에서 거래에 성공하는 등 11번가 셀러존이 ‘오픈마켓 창업사관학교’로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지난 해 8월 ‘셀러존’을 서울 신대방동에서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강남파이낸스센터 4층(949m², 287평 규모)으로 확장 이전 후 기존보다 용이해진 접근성 때문에 17세 고등학교 창업 동아리 학생부터 70세 창업 앞둔 시니어까지 교육 참여자의 연령대가 더욱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다.

또한 지난 해 9월 개설된 ‘모바일 셀러존’도 시간과 장소 구애 없이 오프라인의 주요 강의를 생생한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 인기다. 9월 한 달간 라이브 강의를 들은 예비 판매자수가 전년동기 대비 700%나 증가하는 등 원거리 지역 판매자들에게 지식의 장으로 유용하게 활용 되고 있다.

SK플래닛 셀러지원팀 김연미 팀장은 “11번가 셀러존이 기업밀집지역으로 이전하니 오프라인 중심에서 온∙모바일 채널로 영업 판로를 확장하고자 하는 인근에 위치한 소규모 회사의 실무자들이 교육에 참여하거나 모바일로 라이브 강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이용하는 등 과거보다 더 진지한 자세로 치열하게 교육에 참여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71 Likes
4 Shares
0 Comment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